•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청년정의당 등 진보청년단체가 매일 '저녁 6시 34분' 이태원서 집회하는 이유

청년 정당과 시민 사회 청년 단체들이 '이태원 참사 청년 추모 행동'에 동참을 호소했다.

인사이트지난 3일 이태원 참사 청년행동·단체 대표자 공동 제안 기자회견 / 뉴시스


"더 이상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이태원 참사 청년 추모 행동' 동참 호소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매일 저녁 6시 34분, 이태원에서 모입시다"


이태원 참사로 수많은 희생자가 나오자 청년들이 함께 분노하며 연대를 제안했다.


청년 정의당, 청년 진보당, 한국청년연대 등 청년 정당과 시민사회 청년 단체들이 오는 5일까지 매일 오후 6시 34분마다 이태원역 1번 출구와 4번 출구 앞 주변에서 '청년 추모 행동' 동참을 호소했다.


인사이트뉴시스


6시 34분은 '최초 신고 시각'... "세월호 이후 8년이 지나도 국가는 여전"


이는 지난달 29일 오후 6시 34분에 참사를 짐작했던 이태원 현장의 청년들이 최초로 경찰에 구조요청한 시각이다.


지난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마이크를 잡은 김창인 청년 정의 당 대표는 "이번 주 토요일(5일)까지 매일 함께하고자 한다. 634 청년 추모 행동을 통해 국가란 무엇인지 묻고자 한다"고 입을 뗐다.


그러면서 "세월호 이후 8년, 국가는 변하지 않았다. 청년들이 살려달라고 외쳐도 국가는 답하지 않았다"며 "그 간절한 마음을 국가가 외면한다면 우리가 직접 추모와 애도로 응답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인사이트뉴시스


김 대표는 "간절한 마음을 국가가 외면한다면 우리가 직접 추모와 애도로 응답해야 한다"고 외쳤다.


추모 행동 공동제안자인 홍희진 청년 진보당 대표는 "국가와 행정이 제때 조치했다면 막을 수 있었던 참사이기에 경찰청장, 행정안전부 장관, 용산구청장, 서울시장, 대통령까지 그 누구도 참사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156명의 죽음 앞에 책임은 묻지 말고 일단 애도만 하라는 것이 진정 국가의 역할인가"라며 "책임져야 할 사람을 책임지게 하는 것이 희생자분들께 바치는 추모"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자발적 추모가 아닌 '침묵' 강요


이가현 페미니즘당 창당 모임 공동대표 또한 "정부는 국가 애도 기간을 지정해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추모와 애도가 아닌 국가가 정한 침묵을 강요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화 예술계를 비롯해 자영업자들에게 대책 없이 휴업령을 내려놓으면 이들의 생계는 누가 책임지냐"며 "대통령 집무실에 도어스테핑을 중단한 뒤 외신 기자들과의 기자 간담회를 열어 국내 언론을 침묵시키고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세월호 참사를 온몸으로 겪은 세대의 청년"이라며 "청년들이 구조 요청을 보냈는데도 구하지 않았다는 것은 8년 전 세월호 참사에서 목격한 그대로다. 이런 참사가 일어났을 때 정부의 역할은 무엇이겠냐"고 날을 세웠다.


인사이트홍희진 청년진보당 대표 / 뉴시스


마지막으로 이 공동대표는 "운 좋게 살아있다는 것에 감사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을 만들고 싶다"며 "계속될 청년 추모 행동에 많은 분들이 함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한 묵념으로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식(한국청년연대 대표), 김창인(청년정의당 대표), 남지은(청년 정의 당 서울시당 위원장), 박지하(서울 청년 진보당 대표), 이가현(페미니즘당 창당 모임 공동대표), 이해지(청년하다 대표), 장유진(진보대학생네트워크 대표), 조민(노동당 학생위원회 정책국장) 홍희진(청년진보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