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시민 156명 숨진 이태원 참사 이후 '무개념 유튜버들'이 떼돈 버는 방법

전국적으로 이태원 압사사고를 추모하는 분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악용하는 유튜버가 등장했다.

인사이트이태원역에 마련된 압사사고 추모공간 / 뉴시스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사고로 슬픔에 빠진 대한민국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지난달 29일 핼러윈을 즐기기 위해 모인 인파가 좁은 골목에서 유례없는 압사사고가 발생했다.


정부는 이번 사고로 사망한 국민들을 추모하기 위해 내일(5일)까지 국가 애도 기간으로 지정했다.


국민들은 이태원역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사고로 숨진 이들을 위한 추모를 이어가고 있다. 대한민국이 슬픔에 빠진 분위기 속에서 일부 시민들의 선 넘는 행동에 눈살이 찌푸려진다는 소식이 등장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추모 현장에서 생방송 진행하며 후원받는 유튜버들에 시민들 불편 호소


최근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태원 추모 현장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도네이션(후원)을 받는 일부 유튜버들이 불편하다는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들은 이태원역이나 합동분향소 등에 방문해 사고로 숨진 국민들을 애도하기보다는 정부의 대책과 정치권을 비난하는 인터뷰를 하는 등 추모와는 다른 방향으로 방송을 이어갔다. 


참다못한 몇몇 시민들은 방송 중단을 요구했지만 유튜버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방송을 이어갔다는 후문도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도네이션을 받으며 이태원 추모를 돈벌이로 악용했다. 또 방송 내용을 악의적으로 편집한 가짜뉴스를 온라인상에 실시간으로 유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촬영과 보도 준칙을 지키지 않는 이들의 행태가 추모객들을 좌절시킨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뉴시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태원 사고와 관련해 무책임한 가짜뉴스들이 생산, 유포되고 있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또 "가짜뉴스는 피해자와 유족에 대한 2차 가해일 뿐만 아니라 국민 분열과 불신을 부추기며 많은 사회적 비용을 치르게 하고 있다"며 가짜뉴스 제작 및 살포 중단을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짜뉴스 유포하면 '이런 처벌' 받습니다


가짜뉴스 유포나 피해자 조롱 등의 행위는 민법 750조로 정해진 '불법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에 해당한다.  또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가짜뉴스는 명예훼손죄에 해당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 2019년 대법원은 인터넷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최대 3년 9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하도록 양형 기준을 높였다.


허위 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은 최대 징역 1년 6개월이 적용되며 모욕죄는 최대 징역 1년에 처한다. 사자명예훼손죄는 최대 징역 2년까지 처벌이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