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 류미진 총경, 이태원 사고 당일 1시간 24분 자리 비웠다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으로 근무했던 서울경찰청 류미진 총경이 이태원 사고 당일 1시간 24분 자리를 비운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류미진 서울 중부경찰서장 / 뉴스1


'긴급상황 보고' 임무 상황관리관, 1시간 24분 공석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이태원 사고 당일 서울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 상황관리관 당직자가 근무지를 이탈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3일 경찰에 따르면 참사 당일 서울청 112 상황실 상황관리관 당직을 했던 류미진 서울청 인사교육과장(총경)은 참사가 발생하기 시작한 오후 10시 15분 정위치에 있지 않았다.


서울청 상황관리관은 112 치안종합상황실장을 대리해 서울경찰청장에게 치안·안전 상황을 보고하고 긴급한 일이 발생했을 시 경찰청 상황실에도 보고하는 역할을 한다. 아울러 서울 전역에서 발생한 모든 치안 상황을 검토하고, 상황에 따른 조치를 결정하는 일도 상황관리관의 임무다.


인사이트뉴스1


류 총경의 근무 시간은 지난달 29일 오전 9시부터 24시간이었다.


상황관리관 근무 수칙에 따르면 주간 일부(오전 9시∼오후 1시)와 야간 일부(오후 6시∼익일 오전 1시) 시간대엔 상황실에 정위치해야 하고, 그 밖엔 자신의 사무실에서 대기해야 한다.


서울경찰청의 경우 평일에는 3명의 112상황실 팀장(경정)이 상황관리관을 번갈아 맡고, 휴일과 공휴일에는 총경급 간부가 당직한다.


인사이트김광호 서울경찰청장 / 뉴스1


류 총경, 이태원 참사 당시 자신의 사무실에 머물러


이태원 참사는 상황관리관이 상황실에 있어야 하는 시간대에 벌어졌으나, 당시 류 총경은 자신의 사무실에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무실에 있었던 류 총경은 참사 발생 1시간 24분 뒤인 오후 11시39분에야 당직자인 상황3팀장에게 연락받고 상황실로 복귀해 김광호 서울청장에게 보고했다.


이 시각 김 청장은 3분 전에 용산경찰서장의 휴대전화 연락을 받고 참사 발생을 먼저 인지했다.


인사이트윤희근 경찰청장 / 뉴스1


류 총경은 이어 경찰청 상황실에도 참사 발생 사실을 보고했다. 경찰청 상황실은 참사 발생 1시간 59분 뒤인 지난달 30일 오전 0시 14분에야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처음 참사 사실을 보고했다.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지난 3일 류 총경이 업무를 태만했다고 보고 대기 발령한 뒤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 류 총경의 당시 실제 동선 및 그와 함께 근무한 서울청 112 상황실 당직자들을 상대로 정상적인 상황 근무를 했는지도 따져보고 있다.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류 총경이 상황실을 비운 사이 총 195건의 이태원 관련 구조 신고가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