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0 0℃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6 6℃ 부산
  • 5 5℃ 제주

북한군 서열 1위 박정천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장, 엄청난 실수"

박정천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비질런트 스톰' 연장이 실수라고 위협했다.

인사이트(왼쪽)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 조선중앙통신


-북한군 서열 1위 박정천, 비질런트 스톰 연장 강력 비난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북한의 군사정책을 총괄하는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이 연장된 것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3일 박 부위원장은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이 비질런트 스톰을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고 한다"라면서 "매우 위험하고 잘못된 선택"이라고 위협했다.


그는 이어 "미국과 남조선의 무책임한 결정은 연합군의 도발적 군사 행위로 초래된 현 상황을 통제불능의 국면으로 떠밀고 있다"면서 "미국과 남조선은 자기들이 돌이킬 수 없는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서울역 대합실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뉴스를 보고 있는 시민들 / 뉴시스


인사이트청주기지서 이륙하는 F-35A 전투기 / 뉴스1


한미 군 당국,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도발에 비질런트 스톰 기간 연장


앞서 한미 군 당국은 지난달 31일 한미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 훈련을 시작했다.


당초 훈련은 오는 4일 마치는 것으로 예정돼 있었지만,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에 3일 오후 훈련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연장 기간 등 세부 내용은 협의 중이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Bank


북한, 이틀째 미사일 도발 단행


한편 북한은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동해상 북방한계선(NLL) 이남 공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무력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2일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하는 등 10시간 동안 4차례에 걸쳐 총 25발가량의 미사일과 100여 발의 방사포를 쐈다.


우리 군은 F-15K와 KF-16 전투기를 동원해 NLL 북쪽 공해상에 공대지미사일 3발을 쏘며 대응했다.


이어 북한은 3일 오전 화성-17형으로 추정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1발과 SRBM 2발을 쏘며 도발을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