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한미연합훈련 반발하며 미사일·포 수백발 쏜 북한...한·미 역대급 결정 내렸다

북한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협박에 한국과 미국이 머리를 맞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에 반발해 미사일과 포를 수백발 쏘았다.


분단 이후 최초로 군사분계산(NLL) 이남으로 미사일을 발사하기까지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어제에 이어 오늘까지 무차별적인 무력도발을 일삼고 있는 북한이 요구하는 것은 비질런트 스톰의 중단이었다.


한국군과 미군은 이 같은 북한의 억지 주장에 대해 강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3일 공군은 "최근 지속적인 북한 도발과 관련해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어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 7공군사령부는 북한의 도발로 고조되고 있는 현 안보위기 상황 하에 한미동맹의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유지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무력 도발로 인해 오히려 한미간 동맹이 더욱 끈근해지게 됐다.


인사이트청주기지서 이륙하는 F-35A 전투기 / 뉴스1


인사이트주기장으로 이동하는 美 F-35B 편대 / 뉴스1


비질런트 스톰은 우리 공군의 F-35A, F-15K, (K)F-16, KC-330 등 140여 대의 항공전력과 미군의 F-35B, EA-18, U-2, KC-135 등 총 240여 대의 대규모 전력이 참여해 실전과 같은 공중전투훈련을 진행하는 대규모 훈련이다.


비질런트 스톰은 지난달 31일부터 내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북한의 무차별적인 무력 도발은 물론 억지 주장까지 이어지면서 '연장'됐다.


인사이트한미공군비질런트스톰훈련 / 뉴스1


인사이트공군 제19전투비행단 찾은 김승겸 합참의장 / 뉴스1


북한의 억지스러운 행테에 'YES맨'이 되지 않겠다던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 기조가 그대로 이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기간을 언제까지 연장할지 등 구체적인 기간과 세부 내용은 현재 협의 중이다.


인사이트이륙 준비하는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 뉴스1


한편 북측은 비질런트 스톰이 시작된 무렵부터 강한 발언을 내뱉었다.


훈련 당일부터 외무성 대변인과 박정천 조선노동당 비서 겸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명의의 담화를 냈다.


인사이트2017년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참관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뉴스1


이들은 비질런트 스톰을 '침략형 전쟁연습'이라고 맹비난했다. 또한 "미국이 계속 엄중한 군사적 도발을 가해오는 경우 보다 강화된 다음 단계 조치들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북한의 무력 도발 이후 윤석열 대통령은 빈틈없는 방위태세 구축을 지시했으며, 무력도발에는 엄정 대응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