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이태원 사고 당시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 류미진 총경 업무태만 사실 확인...'대기 발령'

경찰청이 '이태원 참사' 당시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으로 근무했던 서울경찰청 류미진 총경을 대기 발령했다.

인사이트류미진 서울 중부경찰서장 / 뉴스1


경찰청, 참사 당일 상황관리관이던 '류미진 총경' 대기 발령해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경찰청이 '이태원 참사' 당시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으로 근무했던 서울경찰청 류미진 인사교육과장(총경)을 대기 발령했다.


이임재 서울 용산 경찰서장에 이어 두 번째 대기발령 조치된 경찰 간부다.


3일 경찰청은 "류 총경이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어려워 대기발령 조치하고 후임에 서울청 기동본부 제1기동대장 백남익 총경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류 총경은 참사 당일 상황관리관으로서, 112 치안종합상황실장을 대리해 서울경찰청장에게 치안 상황을 보고하고 긴급한 사정은 경찰청 상황실에 보고하는 역할을 맡았다.


하지만 경찰청은 당시 상황관리관이었던 류 총경의 직무 수행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문책한 것이다.


경찰청은 후임으로 백남익 서울경찰청 제1기동대장을 발령했다.


인사이트김광호 서울경찰청장 / 뉴스1


김 청장과 윤 청장, 윤석열 대통령보다 늦게 보고받아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112 신고가 아닌 119 신고를 최초로 접수한 이후 1시간 21분이 지나서야 참사 발생 사실을 인지했다.


이임재 용산 경찰서장은 오후 11시 36분이 돼서야 김 청장에게 사고 발생을 보고했고, 서울경찰청은 경찰청에 '치안 상황 보고'를 다음날 0시 2분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윤희근 경찰청장이 사고를 처음 보고받은 것은 0시 14분이다.


인사이트윤희근 경찰청장 / 뉴스1


특별 감찰팀 "류 총경 업무 태만 사실 확인... 대기발령 및 수사 의뢰 예정"


김 청장과 윤 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오후 11시 1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오후 11시 20분)보다 더 늦게 보고받았다는 점에서 보고 체계가 허술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별 감찰팀은 "사고 당시 현장을 관할하던 이 서장과 서울경찰청 상황 관리관 임무를 수행한 류 총경이 업무를 태만히 수행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대기발령 및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경찰청을 비롯한 각 시도 경찰청은 관내 야간 비상상황에 대비해 총경급 상황관리관을 두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상황관리관은 112신고에 대한 대응이나 경찰청 보고 등 업무를 수행해야 한다.


하지만 이태원 참사 당일 윤희근 경찰청장이 참사 발생 2시간 뒤에야 사태를 인지하는 등 제때 지휘부 보고가 이뤄지지 않아 여러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서울 경찰청은 참사 전 시민으로부터 11건의 신고를 받았음에도 경찰청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