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공군 "국산 중거리 유도무기 '천궁' 교신 끊겨 폭발...패트리엇은 '오류'"

공군 유도탄 사격대회에서 미사일 발사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천궁-Ⅱ / 뉴스1


공군 유도탄 사격대회서 미사일 발사 실패 잇따라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공군이 전투력 향상과 작전 요원의 전술 기량 연마를 위해 실시한 유도탄 사격대회에서 미사일이 연달아 발사에 실패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공군에 따르면 2일 충남 보령 대천사격장에서 개최한 '2022년 유도탄 사격대회'에서 국산 중거리 유도무기 '천궁' 1발이 비행 중 폭발했다.


천궁은 발사 후 약 10여 초간 연소하면서 연료를 모두 소모했고, 해상으로 약 25km 날아간 후 폭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


공군 관계자는 "중간 단계에서 유도탄과 사격통제레이더 간의 교신이 계속 이뤄져야 하는데 불안정했다고 추정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요격 미사일을 교신이 불안정한 상태로 특정 시간이 지나면 공중에서 폭파하게 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천궁의 교신 불량과 폭파 원인 등에 대해서는 국방과학연구소(ADD)와 제작 업체가 로그파일 등을 분석해서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천궁' 발사 첫 실패, 패트리엇 발사 직전 오류


공군은 천궁은 2017년 전략화 이후 지난해까지 17발을 발사해 모두 성공했으며 이번이 첫 실패라고 밝혔다.


또한 같은 대회에서 패트리엇 요격미사일(PAC2)이 발사 직전 오류가 포착돼 발사가 진행되지 않은 일도 있었다.


군 관계자는 "사격통제레이더를 모니터하는 가운데 레이더에 '폴트(오류)'가 떴다"라면서 "실제 상황이 아니고 대회 중인 점을 고려해 바로 취소했다"라고 설명했다.


군은 오는 9일로 예정된 남은 사격대회 일정 관련 향후 안전에 문제가 없는 점이 확인되면 진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