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0 0℃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북한, 오늘(3일) ICBM 발사...2단 분리 후 정상 비행 실패

북한이 오늘 오전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이 ICBM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정상 비행에 실패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시스


북한, 오늘 오전 ICBM 포함한 탄도미사일 3발 발사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북한이 오늘(3일) 오전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포함한 총 3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이틀 연속 미사일 도발을 단행했다.


오전 7시 40분쯤 평안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을 발사된 장거리 탄도 미사일은 정상 비행에 실패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3일 합동참모본부는 "오전 7시 40분경 평안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장거리 탄도미사일 1발과 8시 39분경부터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3일 발사한 장거리탄도미사일, ICBM으로 추정...정상 비행 실패한 듯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은 비행거리 약 330km, 고도 약 70km 속도 약 마하 5였다.


장거리탄도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며 제원은 비행거리 약 760km, 고도 약 1920km, 속도 약 마하 15(초속 5.1km) 수준으로 탐지됐다.


군 당국은 북한이 신형 ICBM '화성-17형'을 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또한 해당 미사일이 2단 분리 과정을 거쳤으나 정상 비행에는 최종적으로 실패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본 방위성 등에서는 해당 미사일이 상공을 비행하던 중 동해상에서 소실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날 일본 방위성은 "북한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넘지 않고 동해 상공에서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라면서 "원인에 대해서는 현재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북한, 이틀 연속 미사일 도발


앞서 북한은 지난 2일 분단 이래 처음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공해상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10시간 동안 4차례에 걸쳐 총 25발가량의 미사일과 100여 발의 방사포를 쐈다.


이 같은 북한의 연속 도발은 지난달 31일 시작된 한미연합 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에 대한 반발로 추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