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5 -5℃ 인천
  • -5 -5℃ 춘천
  • 1 1℃ 강릉
  • -3 -3℃ 수원
  • -3 -3℃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0 0℃ 광주
  • 0 0℃ 대구
  • 6 6℃ 부산
  • 6 6℃ 제주

후원금 6억원 먹튀한 '택배견 경태' 아빠의 최후

반려견이 아프다며 후원금 6억 원을 받아놓고 횡령한 커플의 최후가 알려졌다.

인사이트택배견 경태 / 인스타그램 캡처


반려견 아프다며 후원금 '6억 원' 받아놓고 먹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반려견의 가슴 아픈 사연을 SNS에 올려 약 6억 원 가량의 후원금을 가로챈 '경태 아빠'의 최후가 공개됐다.


지난 2일 서울동부지검 형사 2부(이용균 부장검사)는 지난달 28일 사기와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택배기사 A씨를 불구속하고 그의 여자친구는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 일당은 올해 3월 말부터 4월 초까지 반려견 '경태'와 '태희' 병원 치료비를 모금한다며 인스타그램에 사연을 올렸다.


인사이트택배견 경태 / 인스타그램 캡처


A씨와 그의 여자친구는 인스타그램에 " 경태와 태희가 최근 심장병 진단을 받았는데 누가 차 사고까지 택배 일조차 할 수 없다"며 신고 없이 거액의 후원금을 모으고 SNS 계정을 팔로우하는 사람들에게 돈을 빌려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택배견 경태' 계정의 팔로워 1만 2808명으로부터 총 6억 1천만 원을 후원받았다.


하지만 조사 결과 모금액을 자신들의 빚을 갚거나 도박하는 데 쓰고는 사용처를 후원자들에게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인스타그램 캡처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주범'... "후원금 대부분 여기로 입금"


경찰은 지난 4월 피해자 6명으로부터 5억 3천여만 원을 편취당했다는 내용의 고소를 접수하고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A씨의 수사 과정에서 횡령금 대부분이 여자친구 통장으로 들어간 것이 확인됐다. 이에 A씨의 여자친구를 주범으로 보고 구속했다.


검찰은 계좌 추적 등 보완수사를 통해 팔로워 1만 2802명이 약 8천만 원을 더 후원한 사실을 확인한 뒤, 피해자들이 법원에 배상명령을 신청하면 피해 금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6개월간 대구에서 피신한 A씨 커플... 그 옆에는


이들은 대구에 머물며 약 6개월간 경찰의 추적을 피해 오다 체포됐다.


당시 반려견 경태와 태희도 함께 발견됐다고 알려졌다.


한편 A씨는 지난 4월 후원금과 사용처를 공개하지 않아 횡령 의혹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스타그램 캡처


A씨는 "허가받지 않은 1천만 원 이상의 개인 후원금은 돌려줘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차례로 환불하겠다"고 밝혔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은 채 자신이 운영하던 SNS 계정을 닫았다.


또한 지난 4월 국민신문고 진정을 통해 사건을 접수 후 경찰에 출석 조사를 받았으나 연락이 두절됐다.


앞서 A씨는 자신이 운전하는 택배 차량에 몰티즈 종인 반려견 경태를 태우고 다니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CJ대한통운은 지난해 1월 경태를 '명예 택배기사'로 임명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