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윤희근 경찰청장, '이태원 참사' 발생 1시간 59분 뒤 첫 보고 받아

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참사 발생 1시간 59분 뒤 최초 보고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윤희근 경찰청장 / 뉴스1


경찰청장, '이태원 참사' 대통령보다 늦게 보고 받아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참사' 발생 약 2시간 후에야 보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경찰청에 따르면 윤 청장은 지난달 30일 오전 0시 14분께 경찰청 상황1담당관에게 사고 발생 사실을 최초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압사 사고가 시작된 시점은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15분으로 1시간 59분이 지나 알게 됐다는 것이다.


이미 언론에서 수십 명이 심정지 상태라는 보도가 나올 때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윤 청장은 첫 보고를 받고 5분 후인 0시 19분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전화해 기동대 등 가용경력 최대 동원과 질서 유지 등 신속 대응, 구급차 진출입로 확보 등을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김 청장은 현장에 곧 도착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 청장은 0시 25분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김 서울청장은 윤 청장에게 전화를 받기 43분 전 이미 용산경찰서장과 통화해 참사 발생 사실을 알고 있었다.


윤 청장은 사고가 발생한 지 4시간 15분이 지난 30일 오전 2시 30분께 경찰청에 출근, 지휘부 회의를 주재했다. 사망자가 59명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였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사고 발생 38분 뒤인 오후 10시 53분 소방청은 대통령실에 사고 내용을 통보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후 11시 1분 사고 보고를 받았다. 대통령실은 윤 청장보다 1시간 21분, 윤 대통령은 1시간 13분 빨리 보고받았다.


심지어 경찰청은 윤 청장보다 대통령실에 먼저 참사를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통령실은 10월 30일 0시 5분께 경찰청으로부터 상황 보고를 접수했다. 윤 청장이 첫 보고를 받은 시간보다 9분 빠른 시점이다.


현재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서울경찰청의 늑장 보고 배경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 경찰청은 참사 전 시민으로부터 11건의 신고를 받았음에도 경찰청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