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0 0℃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이태원 참사' 부실대응 용산경찰서장 대기발령

이임재 용산경찰서장이 '이태원 참사'와 관련, 부실 대응 논란이 일자 대기발령 조치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 논란을 낳은 용산경찰서장이 대기발령 조치됐다.


2일 경찰청은 이임재 용산경찰서장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이임재 용산경찰서장 / 용산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대기발령'은 일시적으로 직무에 종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잠정적인 보직 해제 조치다. 


이 같은 결정은 전날 112 신고 내역이 공개되면서 "경찰 대응과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라는 지적이 쏟아진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 서장에 대한 대기 발령 조치를 한 경찰청은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어려운 상황으로 대기발령하고 오늘 중 후임자를 발령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한편 이날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을 수사하는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서울경찰청과 용산경찰서, 용산구청 등 8곳에 대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특수본은 서울경찰청과 용산경찰서, 용산구청, 서울시소방재난본부 서울종합방재센터, 용산소방서, 서울교통공사, 다산콜센터, 이태원역 등에 수사 인력을 보냈다. 


참사 당일 112 신고 관련 자료와 핼러윈 경비 계획 문건 등을 압수수색했다. 


인사이트뉴스1


중점 수사 대상은 서울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과 용산경찰서 112치안상황실, 용산경찰서 정보과 등이다. 


특수본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통해 참사 전 4시간 여 동안 112 신고를 받은 담당 경찰관들이 직무상 책임을 다했는지 들여다볼 계획이다. 


프로토콜을 지키지 않았다는 게 드러날 경우 책임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신고 상황을 전파받은 각급 지휘관과 근무자들의 조치는 적절했는지도 살펴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