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5 -5℃ 인천
  • -3 -3℃ 춘천
  • 0 0℃ 강릉
  • -3 -3℃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4 4℃ 제주

"숨 못 쉬겠다" 출근길 지하철·버스...이태원 참사와 비교했더니 결과가 충격적이다

출근 시간 때 이용하는 대중교통에는 사람이 얼마나 모여 있을까.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출근길 버스에서 좌석 만석은 기본, 통로에 줄줄이 서 있는 시민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턴호텔 인근 골목에서 이태원 참사가 일어났다.


골목에서 가장 좁은 폭은 약 3m다. 다 펼친 신문지를 2장 반만 깔아도 가득 찬다. 그런 곳에 수많은 인파가 몰려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뜻하지 않은 압사 사고가 일어난 가운데, 출퇴근 길에 타는 지하철·버스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1일 조선일보는 오전 8시께, 경기 의왕시 고천동 의왕 톨게이트 버스정류장에 있는 1009번 버스에 탄 시민들을 관찰했다.


버스에는 이미 시민들이 가득했다. 다닥다닥 붙어 서 있는 모습은 콩나물을 연상케 했다.


45개 있는 좌석은 이미 만석이었고, 가운데 통로에는 25명이나 서 있었다.


인사이트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당 5명만 돼도 '압사 위험'...출근길 버스는 1㎡당 6.8명이었다


입석 승객들은 길이 8m 폭 45cm쯤인 좁은 직사각형 통로에서 옴짝달싹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은 특정 버스에만 국한하지 않는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 길에 나서는 직장인들은 모두 한 번쯤은 겪어봤을 상황이다.


국내외 전문가들은 특정 공간에 "1㎡당 5명이 넘게 모이면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앞서 설명했듯이 출퇴근 시 이용하는 광역버스는 이미 그 기준을 초과했다.


오전에 살핀 버스 내부 밀집도는 1㎡당 6.8명에 달했다. 1㎡당 5명만 모여도 위험한데 1.8명이나 초과했다. 광역버스는 이미 위험 수위를 넘었다.


그렇다면 지하철은 어떨까.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지하철은 1㎡당 4.4명...참사 당시에는 1㎡당 16명 이상


지하철도 사정은 비슷했다. 지하철 9호선 기준 내부 밀집도는 1㎡당 4.4명에 달했다.


위험수위인 1㎡당 5명 기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여전히 위험하다.


지하철을 한 번이라도 이용해 본 사람이라면 위험하다는 말에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파가 몰리는 과밀(過密)은 당연한 현상이 아니다. 경계하고 조심해야 한다.


그러나 참사가 일어났을 당시 사람들은 평소 있던 행사라서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당시 밀집도가 1㎡당 16명을 넘어섰을 거로 추정하고 있다. 위험 기준보다 3배 많은 수치다.


인사이트뉴스1


전문가 "만원 대중교통은 당연한 게 아냐...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만원 지하철 등 사람이 과밀한 모습을 일상적으로 보기 때문에 둔감해진 것"이라면서 "어디서든 밀집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정부는 참사 이후 불안해진 국민들의 심리 안정을 위해 '마음안심버스'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복지부는 현재 서울 시내 분향소 2곳에서 5대 운영 중인 마음안심버스를 전국 각지에 설치된 분향소 인근에서도 운영할 계획으로, 각 지자체와 협의하고 있다.


참사 이후 불안·우울감이 커졌다면 누구나 버스에 탑승해 심리 상담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