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7 7℃ 인천
  • 10 10℃ 춘천
  • 14 14℃ 강릉
  • 10 10℃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12 12℃ 대구
  • 17 17℃ 부산
  • 11 11℃ 제주

"휴가 내지 마라"...이태원 참사 애도기간 휴가 통제당하는 군인들

정부가 이태원 참사로 국가애도기간을 설정한 가운데, 군에서 근무하는 한 간부가 병사와 차별하는 방식에 관해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인사이트뉴스1


국가애도기간 중에는 휴가를 사용할 수 없는 군 간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정부가 이태원 참사로 국가애도기간을 설정한 가운데, 군인들이 휴가를 통제당한다는 하소연이 전해졌다. 


휴가를 나가지 못하면 군부대 내에 '갇혀' 지내야 하는 군(軍) 특성상, 사기가 급저하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


1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군은 오는 5일까지로 지정된 '국가애도기간' 중 조기(弔旗) 게양, 검은 리본 패용, 불필요한 행사를 자제 및 연기하기로 했다.


또 애도 기간 중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간부들에게 연가 사용을 자제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만만한 게 간부냐"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A간부는 "정말 있어서는 안 될 큰 참사가 발생해 너무 안타깝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병사는 되면서 왜 간부는 안 되냐...만만한 게 간부냐"


A간부는 "그래도 이건 아니지 않냐"며 간부에게 휴가를 제한한 군당국의 판단을 비판했다.


A간부 말에 따르면, 군은 병사에게만 휴가 사용을 허가했다. 간부에게는 연가 사용을 자제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휴가 날짜만 기다리던 간부와 그 가족들은 허탈할 뿐이다"며 "만만한 게 간부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병사들 민원과 헬프콜은 두려워 병사에게는 정상 휴가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간부 "참 슬프다...간부 처지도 알아줬으면"


A간부는 "참 슬픈 현실이다"며 "간부들 처지도 알아줬으면 한다"고 하소연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입을 모아 "안타깝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누리꾼은 "자제라는 말 자체가 하지 말라는 건대...참 안타깝네", "군인뿐만 아니라 모든 공무원이다. 그래도 입장은 이해 가네", "정치인도 공무원인데 휴가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 궁금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모든 부처에 '이태원 사고 계기 공무원기강확립 관련 국무총리 지시사항 전달'이라는 제목으로 공문을 보냈다.


인사이트뉴스1


국가애도기간을 알리는 공문에는 '회식·음주·연가사용'을 자제해 달라고


공문에는 '단체 회식', '과도한 음주' 등을 자제하라고 적혀있었다.


또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연가 사용을 자제하고, 신속한 보고 체계를 확립하며 비상 연락 체계를 정비·유지해달라"고 주문했다.


더불어 국가애도기간에는 애도를 표하는 검은 리본을 패용하도록 지시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