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세월호 예은아빠' "이태원 참사 트라우마는 세월호와 유사할 것"

세월호 유가족인 예은아빠 유경근씨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인사이트이태원 참사 현장 / 뉴시스


전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페이스북 글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세월호 유가족인 예은아빠 유경근씨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31일 유경근 전 (사)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이태원 참사 트라우마 관리를 위한 제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인사이트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의 모습 / 뉴스1


유 전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와 이태원 참사는 여러 면에서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는 구할 수 있었지만 구하지 않은 참사였고 이태원 참사는 예방할 수 있었지만 예방하지 않은 참사"라며 "사실은 본질이 같은 참사"라고 표명했다.


인사이트Facebook '유경근'


이태원 참사 트라우마 관리를 위한 제언


유 전 위원장은 "트라우마는 치유되지 않는다. 평생 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트라우마로 인해 개인의 삶과 공동체가 파괴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뿐"이라고 했다.


인사이트Facebook '유경근'


그는 "이 관리는 트라우마를 겪는 당사자와 온 사회가 함께해야 한다"며 "그럴 때 트라우마는 거꾸로 우리 사회의 긍정적 원동력이 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위원장은 트라우마 관리를 위해 정부·지자체·교육기관 등 책임기관이 피해자들(유가족, 생존자)이 안정적으로 모여 함께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관련 지원을 최대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책임기관은 모든 수습, 지원 과정을 가장 먼저 피해자와 사전 협의하고 합의 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유경근'


유 전 위원장이 어제(30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


한편 유 전 위원장은 어제(30일) "이태원 참사, 당신 잘못이 아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긴 바 있다.


그는 "'서양 귀신파티에 정신 못 차리고... 철없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욕지거리가 나온다"라고 일갈했다.


인사이트유경근 전 위원장 / 뉴시스


유 전 위원장은 ""핼러윈 파티에 간 당신, 당신 자녀의 잘못이 아니다. '죽어도 싼' 일은 더욱 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예상할 수 있었고 그래서 충분히 대비할 수 있었던 참사다.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정부의 책임은 무한대이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