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8 8℃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9 9℃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9 9℃ 대구
  • 12 12℃ 부산
  • 12 12℃ 제주

유명 유튜버 선여정, '이태원 참사' 당시 현장 위험성 알리려 '인스타'에 경고했다

이태원 압사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유튜버가 당시 현장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n_y_j'


이태원 사고 현장 초반에 있던 유명 '유튜버 선여정'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이태원 압사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유튜버가 올린 SNS 사진이 공개됐다.


지난 29일 밤 핼러윈을 앞두고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 참사가 일어났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149명, 부상자는 76명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Instagram 'seon_y_j'


이때 사고 현장에 있던 유튜버 선여정은 인스타스토리 사진을 올리면서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태원 인명사고가 크게 나서 혼란스러우니 안 오시는 게 좋다"면서 "화제나고 압사당하고 난리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1시간 전부터 집에 갈 예정이었지만 못 가고 있다"며 "질서도 없고 너무 심각하다. 더 이상 사고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seon_y_j'


사고 현장 뒤에서 들려오는 '한 마디'에 소름 돋은 이유


그런데 뒤이어 다른 스토리(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거센 분노를 표했다.


내용에 따르면 유튜버 선여정은 자신의 친구로 추정되는 이에게 "(사고 현장을) 찍고 있는 게 혐오스러워서 집 가려 한다"고 말하자, 상대는 "실려가는 거 바로 옆에 있었는데, 다들 너무 예쁘게 입고 있어서 안쓰러웠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그런 와중에 어떤 남자가 '아 X나 무서운데 X이쁘다'고 말해서 인류애 사라졌다"고 분노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n_y_j'


이에 선여정은 "사태 심각성을 찍는 건 (주변에) 알려야 하니 이해한다. 근데 기절해서 거품 문 사람과 모포를 덮은 사람은 왜 찍냐"며 "이 상황에서 쓰러진 사람 품평하는 건 너무한 거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뒤이어 친구와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밝힌 선여정은 "인파에 밀려서 친구랑 멀어질 때 '이러다 죽을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압사 당시) 숨이 막혀 앞이 하얘질 때, '이대로 눌리다간 발을 헛디뎌 넘어져 엉켜 죽거나 숨이 막혀 죽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불과 몇 분 차이로 운명이 달리 된다는 게 기분이 참 이상하다"고 말하면서 "제가 목격했을 때 의료진은 적고 일반인분들이 많은 환자를 돕는 상태여서 재난 영화처럼 느껴졌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n_y_j'


당시 현장이 촬영된 영상에는... "우리가 더 힘세"


한편 선여정은 당시 브이로그 촬영을 하면서 '압사 사고' 발생 직전의 영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스토리(사진)에 모자이크 된 현장 사진과 함께 "뒤에서는 '야~밀어! 우리가 더 힘세!', '내가 이겨'라며 밀더니 어느 순간 줄다리기하듯 강한 힘으로 앞, 뒤, 양옆에서 압박이 왔다"고 추가했다.


또한 "제 또래 혹은 어린 젊은 친구들이 사망했다고 들어 너무 안타깝다"고 씁쓸해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