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정유라한테 고소장이 날라왔습니다" 보배드림 악플러의 뒤늦은 후회 (+댓글 수위)

정유라 씨가 보배드림 회원들의 악성 댓글을 고소하고 나섰다.

인사이트뉴시스


정유라, 도 넘은 악플러들에 칼 빼들어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정유라에게 고소장이 날아왔습니다"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가 자신을 모욕했다가 고소장을 받았다는 한 누리꾼의 게시글을 공유했다.


28일 정유라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유라한테 고소장 날아왔네요..다들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정씨는 "조용히 하시구요, 계속 그렇게 버텨라 모른다고 해라 해주세요. 그럴수록 가중처벌에 저한테 민사로 물어야 할 정신적 손해배상금도 올라갈 겁니다"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정유라 씨 페이스북


이어 "반성이라곤 없는 인간들"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정씨는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대거 고소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악성 댓글 내용과 주소가 적혀 있는 종이 다발을 인증하며 "진짜 지긋지긋하고 저급하고 더럽다. 오늘도 전 경찰서 와서 이거 읽고 있네요"라고 고소를 암시했다.


정씨가 공개한 악성 댓글에는 'XXX'이란 욕설부터 성적인 비하가 담긴 욕설이 가득하다.


인사이트정유라 씨 페이스북


그는 "제가 언제까지 웃어넘길 거라 생각했나"라며 "변호사비 구걸을 해서라도 민사소송까지 다 할 것이다. 제가 힘들었던 그 시간만큼 그들도 마음고생하길 바라고 다시는 인터넷에 그런 댓글 쓰지 못하게 하는 것이 이 고소의 목적이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정씨가 공유한 글의 주인공인 A씨는 지난 27일 밤 보배드림에 정씨로부터 고소장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는 "일단 급하게 앱으로 변호사님 상담받았는데 지난 정권 이후로 통매음 및 성범죄 관련 법률이 강화돼서 일단 마음의 준비는 하라네요"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보배드림 유저, 정유라에게 고소당했다며 조언 구해


이어 "만약 통매음 관련 유죄 판결 받으면 현재 다니는 직장에 영향이 갈까요"라고 보배드림 유저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한편 통매음은 통신매체이용음란죄의 준말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서 규정하는 성범죄의 하나다.


경찰청 범죄통계에 따르면 통매음으로 검거된 인원은 2012년 899명에서 2020년 2296명으로 2배 넘게 증가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코로나19가 터진 2020년 폭증했으며, 2012년에는 전체 검거 인원의 89.2%(802명), 2020년엔 81.1%(1861명)가 남성이었다.


정유라는 지난 4월 페이스북을 통해 "너무 힘들어서 이 게시물을 마지막으로 더는 게시물 안 올리겠다. 네이버, 다음 댓글, 커뮤니티 다 보고 캡처하고 있다. 도를 넘는 댓글, 허위사실 선처 없이 모두 형사, 민사로 법적 처리하겠다"라고 밝히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비슷한 시기에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저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국민의힘과 박 전 대통령께 고개를 못 들 만큼 죄송하다"라고 사과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