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6 -6℃ 인천
  • -15 -15℃ 춘천
  • -6 -6℃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7 -7℃ 대전
  • -7 -7℃ 전주
  • -4 -4℃ 광주
  • -5 -5℃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차 쌩쌩 달리는 도로 달려나간 아이...아빠는 망설이지 않고 바로 뛰어들었다 (영상)

4~5살로 추정되는 아이가 차가 다니는 도로에 뛰어들자, 아빠로 추정되는 남성이 빛과 같은 속도로 달려가 아이를 구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TV'


차 '쌩쌩' 달리는 도로에 뛰어든 어린 아이...한 남자가 바로 뒤따라 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차가 쌩쌩 달리는 다차선 도로에 4~5살로 보이는 아이가 뛰어들자, 아이의 아빠로 추정되는 남성이 망설임 없이 달려가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남성은 차가 달려오는 상황에서도 오로지 아이만을 위해 내달렸다. 


지난 19일 유튜브 한문철 TV에 "아이가 도로로 뛰어나갈 때, 이를 잡으려는 아빠는 빛보다 빠르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TV'


YouTube '한문철TV'


블랙박스 영상을 제모한 차량 운전자 A씨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지난 8월 27일에 촬영됐다.


A씨는 "토요일 세차 후 집에 가던 중 인도 쪽에 아이와 아이 아빠가 있었는데 아이 아빠가 잠깐 방심한 사이 4살 정도 되어 보이는 아이가 갑자기 도로로 뛰어나와 질주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운전자는 아이 아빠가 더 놀랐을 거 같아 별다른 말 안 하고 가던 길 가 


그러면서 "브레이크를 밟으며 경적을 길게 울렸다. 다행히 반대쪽에서 오던 차도 아이를 보고 섰고 아이 아빠는 아이가 뛰어나오자마자 따라 나와 아이를 데리고 갔다"고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가 공개한 영상한 영상을 보면 아빠로 추정되는 남성은 좌우도 안 살피고 아이만을 보고 도로로 뛰어들었다. 만약 운전자가 급정차하지 않았다면 아이와 남성은 모두 크게 다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당시 사고를 면할 수 있었던 비결에 관해 "운전은 느긋하게 하는 스타일"이라며 "운전 배울 때 강사가 최대한 멀리 보면서 운전하라고 해서 지금까지 그렇게 본다"고 말했다.


이어 "시야 내에 아이가 보였고, 아이 아빠가 더 놀랐을 것 같아서 정차 없이 그냥 갔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횡당보도에서는 '일단 멈춤'...내년 1월 부터는 우회전 할 때도 '일단 멈춤'


A씨가 공개한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뒤도 안 돌아보고 바로 튀어 나가는 아버지, 대단하다", "차량 운전자와 아빠의 대처가 모두 훌륭하다", "운전자 반응속도 장난 아니다... 대단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부는 교통사고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2022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대책'을 수립해 지난 7월부터 시행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7월부터는 횡단보도에서 보행자가 건너고 있을 때뿐만 아니라, 건너려고 할 때도 운전자는 일단 멈춰야 한다.


또 내년 1월부터는 교차로에서 우회전할 때도 일시 정지 해야하는 의무가 새롭게 도입된다.


YouTube '한문철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