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새벽 1시에 편의점으로 도망친 여자, 엉엉 울더라"...쫓아오는 전남친 막아준 알바생

전 여자친구를 미행해 성폭행 및 감금 혐의를 받는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A 뉴스'


30대 남성, 전 여자친구 미행해 감금 및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검거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전 여자친구를 미행해 감금하고 성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지난달 30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스토킹처벌법위반, 성폭행, 감금 등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같은 달 28일 A씨는 관악구의 한 지하철역에서 헤어진 전 여자친구의 퇴근을 기다린 뒤 집까지 쫓아가 감금 및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A 뉴스'


인근 주민 "새벽 1시 한 여성이 눈물 흘려...여자 주변에서 남자 서 있었어"


같은 달 30일 채널A는 이 상황을 목격한 인근 주민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이날 인근 주민은 "여자가 새벽 1시 정도에 엉엉 울고 있더라. 남자는 저기 서 있고, 나중에는 여자가 길 쪽으로 나갔다"고 설명했다.


당시 전 여자친구는 A씨로부터 빠져나와 인근 편의점에서 도움을 요청했던 것. 


A씨는 전 여자친구가 편의점으로 달아나는 동안에도 붙잡으려 시도하고 경찰에 신고하려는 전 여자친구의 휴대전화를 빼앗기도 한 것이 확인됐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A 뉴스'


A씨, 전 여자친구가 연락 차단하자 범행 저질러...경찰, 잠정조치 4호 법원에 신청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전 여자친구가 만남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계속해서 전 여자친구를 따라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전 여자친구가 끝내 연락을 차단하자 직접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스토킹 범죄 피해자 안전조치 후 A씨를 잠정조치 4호로 법원에 신청했다. 잠정조치 4호는 최대 한 달간 가해자를 유치장 또는 구치소에 수감하는 조치다.


A씨는 성폭행과 감금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경찰은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상대방의 의사에 반한 채 정당한 이유 없이 사생활 등을 침범해 불안감 또는 공포심을 일으킬 경우 스토킹에 해당한다.


경찰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국 스토킹 범죄 관련 신고 건수는 2018년 2772건, 2019년 5468건, 2020년 4515건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해 10월 스토킹 처벌법이 시행된 이후에는 현재 약 1만건에 달하는 신고 건수가 발생하고 있다.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8월 17일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스토킹 범죄자가 징역형의 실형을 받을 경우 출소 후 최장 10년, 집행유예 선고 시 최장 5년간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리도록 하는 내용이다.


현행 스토킹처벌법에 따르면 스토킹 범죄를 저지른 이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YouTube '채널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