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검은 옷 입고 살벌한 눈빛으로 기자들 노려보는 돈스파이크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28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인사이트뉴스1


돈스파이크,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 출석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28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모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시작했다.


심문 결과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뉴스1


취재진 질문에도 묵묵부답


돈스파이크는 검은색 옷차림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10시 11분쯤 법원에 도착했다.


그는 '마약 투약 혐의 인정하는지', '언제부터 투약했는지', '마약을 어디에서 구했는지' 등의 취재진의 물음에 단 한차례도 대답을 하지 않고 법원으로 들어섰다.


인사이트뉴스1


강남 호텔에서 경찰에 체포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스파이크의 마약 투약 정황을 포착됐다.


지난 26일 오후 8시쯤 경찰은 강남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다.


인사이트뉴스1


체포 당시 돈스파이크는 필로폰 30g을 소지하고 있었다.


30g이라고 하면 적어 보일 수 있지만 이는 약 1000회 투약분에 해당한다.


인사이트뉴스1


돈스파이크는 지난 6월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돈스파이크는 결혼을 하기 전인 4월부터 강남 등 일대를 돌아다니며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