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5 5℃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7 7℃ 수원
  • 6 6℃ 청주
  • 7 7℃ 대전
  • 8 8℃ 전주
  • 9 9℃ 광주
  • 8 8℃ 대구
  • 9 9℃ 부산
  • 10 10℃ 제주

한전 폭탄고백..."10월부터 가구당 전기요금 'O만원' 인상 불가피"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한 한국전력(이하 한전)이 역대급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한국전력, 사상 최대 적자 기록...요금 인상 불가피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한 한국전력(이하 한전)이 역대급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한전은 올해 적자 해소를 위해 내달 kWh(킬로와트시)당 261원 수준의 전기요금 인상이 필요하다고 보고했다.


월평균 전력사용량(307㎾h)을 사용하는 4인 가구를 기준으로 환산했을 때 무려 '월 8만원' 이상 요금이 더 비싸지는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전, 적자 해소 위해 4인 가구 기준 월 8만원 인상해야


한전의 이 같은 분석은 금융업계에서 한전이 35조4000억원의 적자를 낼 것이라는 가정 하에 산출됐다.


하지만 현재 한전이 최대 인상할 수 있는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 폭은 직전 분기 대비 kWh당 최대 ±3원, 연간 최대 ±5원으로 제한된다.


따라서 한전이 보고한 인상폭은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인사이트뉴시스


고공행진 중인 물가에 정부 고심 깊어져


다만 정부는 한전의 심각한 재정상황을 감안해 인상 폭을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 한전은 "산업부로부터 4분기 전기요금과 관련해 관계부처 협의 등이 진행 중"이라며 "추후 그 결과를 회신 받은 후 확정하도록 의견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한전이 오늘(21일) 발표하려 했던 4분기 전기요금 인상 발표를 잠정 연기한 이유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전이 역대급 적자 상황을 타개할 방안 마련이 시급항 상황이지만 정부 역시 연일 고공행진 중인 물가 탓에 깊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역대 최고의 적자를 기록한 한전은 직원 중 14%가 1억  이상의 고액 연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8월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실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 한전 직원 중 1억 원 이상 연봉을 받는 인원은 3,288명이다.


2020년 1억 원 이상 연봉자가 2,972명이었던 것과 비교해 보면 1년 사이 억대 연봉자는 300명 가까이 늘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한전의 '호봉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근속만으로 연봉이 오르는 것은 공기업만의 특혜라는 지적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