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0 0℃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7 7℃ 부산
  • 5 5℃ 제주

페미단체 "신당역 사건, 여성혐오 범죄"...피해자 유족 측이 참다 참다 밝힌 입장문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 측이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 측 입장 발표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 측이 "해당 사건을 정치적으로 활용하지 말아달라"라고 요청했다.


지난 20일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 측은 국립중앙의료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피해자 유족 대리인 민고은 변호사는 "피해자분께서는 누구보다 강하고 용감한 분이었다"라며 "생전에 아무에게도 이 사건을 알리고 싶어 하지 않았고 이 일로 가족들에게 걱정을 끼칠까 염려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민 변호사는 "피고인의 추가 범행으로 피해자분의 의사와 관계없이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됐고 초기에는 전혀 다른 사실관계로 보도가 이뤄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법원에 재판 비공개 및 방청금지 신청, 판결문 비공개 신청을 했고 이 신청이 받아들여진다면 이제 공식적 방법으로는 범죄사실에 대해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을 것"이라며 "기존에 공개된 사실관계가 누군가의 정치적 담론의 근거가 되도록 해석하지 말아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더 이상 고인의 명예 훼손 말라"


민 변호사는 "이 사건의 본질은 피해자가 피의자에게 2년 동안 스토킹 피해를 입었고 결국 살인에 이르렀다는 것"이라며 "그 이외 모든 것은 부차적이다. 그렇기에 본질 아닌 것들에 대해선 취재의 기회가 있더라도 취재 및 보도를 하지 말아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고인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 취재 경쟁으로 인한 무리한 취재가 이뤄진다면 이에 대해서는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정치권과 시민단체들 사이에서는 이번 사건을 '여성 혐오 범죄'로 봐야 하는지를 두고 격렬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16일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신당역을 찾은 김현숙 장관은 "(여성혐오 범죄로) 보지 않는다"라며 "남성과 여성의 이중 프레임으로 보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여성단체 "해당 사건은 여성혐오 범죄"


해당 발언이 공개된 직후, 여성 단체들은 "여성가족부 장관은 누구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느냐"라며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사퇴하라"라고 촉구했다.


지난 19일 진보당과 녹색당, 전국여성연대, 불꽃페미액션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이 적대감을 표출할 수 있는 대상으로 여겨지는 한, 피해 여성은 대체 가능한 불특정 다수가 된다"라며 "가해자가 그런 관점을 갖고 있다면 피해자는 그 여성 역무원이 아닌 다른 여성이었어도 일어날 수 있는 범죄였다"라고 주장했다.


신당역에 마련된 추모공간에 붙은 포스트잇에도 "이것이 여성혐오 범죄가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 "이것은 여성혐오 범죄이다", "강남역 이후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 등의 문구가 적혀있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