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9 19℃ 인천
  • 11 11℃ 춘천
  • 16 16℃ 강릉
  • 15 15℃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4 14℃ 광주
  • 14 14℃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카페 알바가 '믹서기' 돌리자...카공족 손님, 알바 찾아가 역대급 클레임 날렸다

'카공족(카페에서 장시간 공부하는 사람들)' 중에 '믹서기' 소리까지 제어하려는 '역대급 빌런'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카공족'들 활개 치자, 와이파이 없애는 등 조처 취하기 시작한 카페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카공족, 카페에서 '장시간' 공부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가게 회전율이 높아야 돈을 벌 수 있는 카페 입장에서는 달갑지 않은(?) 손님들이다.


그래서 일부 카페는 '카공족'들이 장시간 카페에 머물지 못하게 특단의 조처를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은 '카공족'들이 많아지자, 와이파이를 없애기도 했다.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이런 일 때문에 카페 업주와 고객은 갈등은 끊이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손님이 음료 제조소리가 시끄럽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카페 알바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A씨는 음료를 제조하고 있는데 한 손님이 자신에게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주문인 줄 안 A씨는 친절하게 손님을 맞이했다. 그런데 A씨가 생각한 것과는 다른 의도로 다가온 것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손님 "음료 좀 조용히 만드시라"


손님은 A씨에게 "제가 지금 공부하고 있거든요"라며 "음료 만드실 때 좀 조용히 해주시면 좋을 거 같아요"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당시 A씨는 손님의 당찬 요구에 벙쪄 버려 그만 "아아.. 네"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생각해보니 A씨는 억울했다. 카페는 공부하기 위한 공간이 아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음료를 만들 때 소리가 나는 건 당연했다. 그런데 자신이 잘못한 것처럼 말한 손님이 너무 황당한 것이다.


A씨는 "블렌더 가는 소리, 원두 내리는 소리는 대체 어떻게 줄여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카페를 공부하는 곳으로 잘못 알고 계신 거 같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A씨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꼭 공부 못하는 것들이 카페 와서 유난 떤다", "스터디카페는 폼이냐, 돈 아까워서 안 가는 거라면 진짜 진상이다", "기계 소리는 어떻게 줄이냐, 혹시 아는 분?"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카공족들 서점으로 옮겨와...결국 서점은 테이블 제거 


한편 서점 교보문고도 '카공족'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카페에서 눈치 보던 '카공족'들이 서점에 있는 간이 테이블에 앉아 하루종일 공부했기 때문이다. 결국 교보문고는 테이블에 앉아 공부할 수 있는 의자를 전부 치우는 등 특단의 조처를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