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주 4.5일 해달라" 연봉 1억 노조, 도로 점거하고 시위...시민들 반응은

평균 연봉 1억원을 웃도는 금융노조가 광화문 세종대로를 막아서면서,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인사이트16일 진행된 금융노조의 전면파업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 / 경찰청


금융노조 파업으로 인해 완전히 마비된 광화문 세종대로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전면 파업에 들어서면서, 서울 한 도심의 교통이 마비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금융노조가 전면 파업에 들어가면서 서울 광화문 앞 세종대로가 마비됐다. 시위하는 시민들은 거리를 가득 메웠고, 무대 설치까지 진행했다.


경찰청이 제공하는 CCTV 화면에 따르면, 시청역 방향 5차선 도로의 교통이 모두 통제됐다. 양방향을 오가는 차량들은 나머지 4개 차로로 이동해야 해 차로가 좁아지는 구간에서는 거의 움직이지 못했다.


인사이트경찰청


특히 원래부터 정체 구간이었던 광화문 삼거리부터 시청역까지 가는 길은 더욱 더 막혔다.


광화문 삼거리부터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거리는 약 640m다. 그런데 약 12분이 소요됐다. 평소 3분(시속 35km/h 기준)이면 가는 거리를 4배가 더 소요됐다. 


경찰청


숭례문과 삼각지역에서도 시위 진행할 수 있어


경찰은 노조가 세종대로에서 시위를 마치고, 숭례문과 삼각지역으로 시위 장소를 변경하리라 예측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세종대로와 한강대로의 극심한 교통 정체가 예상된다"며 "차량을 우회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정체구간 우회와 교통경찰의 수신호 통제에 잘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경찰청


집회시간에 따른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전화·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카카오톡(서울경찰교통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금융노조는 '임금 5.2% 인상·근로시간 단축(주 4.5일 근무제 1년 시범 실시)·점포폐쇄 시 사전 영향평가제도 개선·임금피크제 개선·금융 공공기관 혁신안 중단' 등을 요구한 상태다.


인사이트지난 8월 23일 열린 전국금융노종자 총파업 결의대회 / 뉴스1


약 5% 임금 인상 요구하는 노조...사측은 수용 불가 입장


사측은 노조가 요구한 임금에 관해 2.4%만 인상해줄 수 있다고 답했다.


또 산업은행법 개정 전까지 산은 부산 이전 중단 등 노조의 다른 요구 사항에 대해서는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에서 다룰 내용이 아니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를 두고 시민들의 반응은 다소 냉담했다.


인사이트지난 8월 23일 열린 전국금융노종자 총파업 결의대회 / 뉴스1


시민들은 "평균 연봉 1억 가까이 되는데 더 받겠다고 난리를 치냐", "너네가 불편한데 왜 우리까지 불편해야 하냐, 시위를 할 거면 피해를 주지마라", "4.5일제로 줄이고 싶으면 급여도 줄여라. 왜 올려 달라하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금융노조의 전면 파업으로 인해, 은행 업무가 원활히 되지 않아 불편을 겪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지난 8월 23일 열린 전국금융노종자 총파업 결의대회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