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치매 엄마가 가장 그리워 하는 '이 사람' 사진 보여주자 '기적'이 일어났다 (영상)

치매 엄마의 옛 추억을 붙잡고 싶어 보여준 사진 한 장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다.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막내딸도 사랑하는 남편도"... 가족 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엄마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엄마의 기억을 조금이라도 붙잡고 싶어요"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엔스크린 nscreen'에는 치매에 걸린 엄마의 기억을 잠시라도 붙잡고자 노력하는 딸들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어느덧 치매를 앓은지 10여 년이나 된 '엄마'는 사랑하던 남편도, 막내딸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상태가 악화되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엄마를 위해 준비한 특별한 선물... '기억 사진 전시회'


셋째 딸 A씨와 막내 딸 B씨는 더 늦기 전에 엄마의 행복한 기억을 되찾아주고자 엄마의 산책로에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날마다 추억을 잃어가는 엄마에 "기억이 더 잃기 전에 좋은 추억을 남기자"며 옛 사진을 풍선에 매달며 사진 전시회를 열었다.


사진마다 누구인지, 언제였는지 수많은 질문을 던졌지만 엄마는 "(기억) 안 나"라고만 대답해 딸들은 결국 참아왔던 눈물을 터트렸다.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기억 못 할 거라고 포기하려던 순간... "우리 엄마"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다양한 사진을 보여주던 이들은 엄마의 어머니, 즉 '외할머니 사진'을 보여주자 엄마는 거짓말처럼 사진을 한참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그러고는 무언가 떠오른 듯 웃으며 "우리 엄마..."라고 대답했다.


사진을 보고 옛 엄마를 기억하는 모습에 딸들은 "끝까지 기억해 준 엄마가 고맙고 미안하다"며 눈물을 훔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YouTube '엔스크린 nscreen'


그러면서 "삶에 있어서 제일 어려운 순간마다 '치매 치료가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희망을 가졌지만 쉽지 않을 거라고 깨닫는 순간엔 많이 힘들었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A씨는 엄마를 바라보면서 "전부 엄마 기억 속에 담을 순 없지만 우리 행복하게 여생을 즐겁게 보냅시다"라고 나지막이 말했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치매 걸리신 우리 할머니 생각나서 울 뻔", "사진 전시회 만들 정도로 엄마에 대한 큰 사랑을 느꼈다", "이 영상으로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꼈어요"라며 슬퍼하거나 각자 가족을 되돌아보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또한 한 누리꾼은 "치매는 대부분의 기억이 사라지지만 임팩트 있는 기억만은 절대로 사라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노년에 가장 두려운 질병으로 치매가 꼽힐 만큼 노년층에서 흔히 발병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기준 국내 65세 이상 인구(813만 명)의 10.2%인 약 83만 명이 치매를 앓고 있다. 점점 수명이 증가하고 고령화되는 사회에 2050년에는 환자 수가 약 302만 명에 달할 것이란 예상했다.


YouTube '엔스크린 nscr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