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신당역 20대 역무원 살해 사건 피의자 남성...이렇게 생겼습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남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뉴스1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 치료 마치고 호송됐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전날 서울 신당역에서 20대 여성 역무원을 끔찍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병원 치료를 마치고 경찰서로 호송되는 장면이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된 것이다.


15일 오후 뉴스1은 서울 광진구에 있는 한 병원에서 치료를 마치고 경찰에 의해 호송되는 피의자 전모(31) 씨의 모습을 촬영해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끔찍한 범죄 저지른 전씨... 가해자 신상 공개될까?


팔을 다친 전씨는 한쪽 팔에 깁스를 한 상태였다.


그는 상의에 환자복을 입고 있었다.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전씨는 범행 과정에서 손을 다쳐 병원으로 먼저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치료를 마친 전씨는 현재 유치장에 입감된 상황이다.


전씨는 전날 오후 9시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내부 화장실에서 여성 역무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역무원은 심폐소생술 등 응급 처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안타깝게도 사망하고 말았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경찰 조사 결과 전씨와 피해자는 과거 다른 형사 사건에서도 피의자와 피해자 관계였다. 


이에 경찰은 전씨가 재판을 받던 중 피해자에게 앙심을 품고'계획 살인'을 저질렀다고 보고 있다. 그 이유는 그가 범행 당시 착용하고 있었던 것 때문이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피해자가 근무하던 신당역에서 '위생모'를 쓰고 약 1시간 10분 동안 대기했다. 그는 피해자가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러 들어가자 따라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전씨는 서울교통공사에 재직했던 직원이고, 현재 직위해제 상태"라면서 "직위해제 및 시기 등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교통공사 관계자에 의하면 전씨가 서울교통공사에 재직하다 직위해제된 것은 맞다. 


하지만 불법촬영이 그 사유는 아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전씨, 참혹한 현장에서 체포됐다.


흉기에 찔린 피해자는 비명을 질렀으며 화장실에 있는 비상벨을 눌러 도움을 요청했다. 


주위에 있던 시민들도 피해자의 비명을 듣고 서둘러 신고를 했다고 한다. 


범행 현장으로 역사 직원 2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 시민 1명이 모여 전씨를 진압했고, 이들은 출동한 경찰에게 전씨를 인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