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尹 정부, 택배 상자도 '일회용' 금지 움직임..."택배비 오르나요?"

환경부가 내년부터 다회용 택배상자 도입을 추진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환경부, 다회용 택배상자 도입 추진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환경부가 내년부터 재활용이 가능한 다회용 택배상자 도입을 추진한다.


14일 환경부는 국내 유통기업 5개사 및 물류기업 3개사와 함께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1회용 택배상자 폐기물 감량을 위해 다회용 택배상자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상용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시법사업은 각 유통사의 배송망을 통해 택배상자를 회수하여 다시 쓰는 방식이며, 물류기업이 택배상자를 세척, 공급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인사이트환경부


환경부는 한국폐기물협회를 통해 각 유통사에 맞는 택배상자를 제작하고, 7개월간 택배 배송, 회수 등의 실증을 거쳐 경제성, 환경성, 자원순환성 등을 조사했다.


이를 바탕으로 1년간 다회용 택배상자를 사용하는 것으로 가정한 결과, 경제성은 조금 낮으나 환경성과 자원순환성은 우수한 것으로 예측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통기업 배송원가는 1회용 택배상자에 비해 169원 증가했다. 1회용의 경우 4,343원이었지만 다회용은 4,512원이었다.


반면 온실가스 배출량은 1회용 택배상자 보다 다회용 택배상자가 1회당 평균 74.49%(622.1gCO2/회) 낮아졌다.


폐기물 발생량 역시 다회용 택배상자가 1회용에 비해 99.3%(610g/회 → 4.3g/회)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뉴스1


다회용 택배 상자로 인해 가격 오를까 우려


한국폐기물협회에서 택배 사용자 2402명을 대상으로 휴대폰 설문조사를 한 결과, 총 356명의 응답자 중 294명(82.6%)이 다회용 택배상자가 1회용보다 보존, 보온, 보냉 등 성능이 더 우수하다고 답했다.


다만, 다회용 택배상자의 사용으로 제품 가격이 상승하는 것에 대해서는 124명(34.8%)만 동의했고, 미반납을 예방하기 위해 보증금을 납부하는 것에 대해서도 120명(33.7%)만 찬성하고 있어 경제성 및 회수율을 높이는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24년부터 다회용 택배상자 보급사업 본격 추진


환경부는 다회용 택배상자의 보관, 이송 과정에서 물류비 절감을 위해서 택배상자 등 다회용 수송포장재에 대한 표준화가 필요하다고 보고 내년 상반기 중에 다회용 택배상자 표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다회용 택배상자 보급을 위해서 택배상자 제작, 세척·집하시설 설치 등의 초기 비용 지원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는 등 2024년부터 다회용 택배상자 보급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