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감옥서 '아기상어' 무한 반복해 듣도록 '고문' 당하던 죄수, 시신으로 발견됐다

동요 '아기상어'를 반복해서 듣는 고문을 당하던 죄수가 최근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핑크퐁


'아기상어' 반복 재생으로 죄수 고문한 교도관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바닷속 뚜 루루 뚜루 아기 상어" 귀여운 가사와 쉬운 리듬으로 전 세계의 사랑을 받은 동요 '아기상어'다.


그런데 이 '아기상어'가 고문용으로 쓰였다면 당신은 믿을 수 있겠는가.


이는 실제로 오클라호마주의 한 교도소에서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교도관이었던 크리스천 찰스 마일스(21)와 그레고리 코넬 버틀러는 죄수들에게 동요 '아기상어'를 반복해서 들려줬다.


수감자들은 아무도 없는 밀실에서 교도관들이 아기상어를 반복해서 틀며 자신들을 괴롭혔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존 바스코 / OKLAHOMA COUNTY JAIL


교도관 기소했던 수감자 존 바스코, 돌연 사망


1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ladbible)에 따르면 존 바스코(48)가 돌연 사망했다.


보도에 따르면 존 바스코는 지난 11일 오전 3시 50분께 오클라호마 카운티 구치소 감방에서 의식이 없는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교도관들은 긴급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계속 시도했지만, 오전 4시 6분께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


존 바스코는 앞서 교도관들이 '아기상어'를 무한 반복했다며 이들을 '고문' 혐의로 기소한 수감자 중 한 명이었다.

존 바스코는 마약 밀매 혐의로 감옥에 갇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lamy


'아기상어' 반복 재생으로 수감자들에게 고소당한 교도관들


사건은 지난 2019년 1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수감자들은 교도관이었던 이들이 밀실에서 아기상어를 반복해서 틀며 자신들을 괴롭혔다고 했다.


소장에 따르면 수감자들은 수갑을 찬 뒤 벽 앞에 몸을 세운 채 1시간 30분 동안 아기상어를 반복해서 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Pinkfong Baby Shark - Kids' Songs & Stories'


당시 수감자들의 변호인은 "장시간 수갑을 찬 상태에서 아기상어 노래를 강제로 듣는 것은 고문과 마찬가지"라고 했다.


검찰은 아기상어 반복 재생으로 수감자를 괴롭힌 것은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행위"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