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17 17℃ 인천
  • 13 13℃ 춘천
  • 19 19℃ 강릉
  • 16 16℃ 수원
  • 17 17℃ 청주
  • 16 16℃ 대전
  • 17 17℃ 전주
  • 16 16℃ 광주
  • 16 16℃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이재민 위해 영업도 포기하고 새벽부터 '고기 도시락 100개' 만들어온 포항 식당 사장님

태풍 피해 복구를 돕기 위한 자원봉사자들이 포항 현장에 모였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추석에도 눈물 흘린 포항 이재민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민족 대명절이라고 불리는 추석에도 포항 이재민들은 집, 가족을 잃고 눈물을 흘렸다.


그런데도 이들이 겨우겨우 버틸 수 있었던 건,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덕분이었다.


시민들은 "다른 사람의 아픔을 외면할 수 없다"며 이재민들을 돕고 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지난 9일 JTBC '뉴스룸'은 태풍 피해 복구를 돕기 위해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 모였다고 전했다.


공개된 방송에 따르면 이날 현장에는 수많은 시민이 몰렸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직접 만든 도시락으로 따뜻한 마음 전한 이도연씨


포항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이도연씨는 가게 영업도 포기하고 새벽부터 도시락 100개를 준비했다.


밥, 고기반찬 등이 식을까 봐 서둘러 피해 지역을 돌면서 이재민들에게 직접 만든 도시락을 전달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맛있게 드세요,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따뜻하고 맛있는 도시락보다 시민들에게 더 위로가 된 건 이도연씨의 따뜻한 마음이 아니었을까.


이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뉴스를 보고 마음이 아파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곤 식당을 하니까 밥을 지원하는...(것뿐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도움의 손길을 건넨 자원봉사자들


생업을 포기하면서까지 피해 현장으로 달려와 도움의 손길을 건넨 자원봉사자들은 더 있었다.


이들은 선뜻 피해 현장으로 달려와 흙탕물을 닦아주고, 구호 물품을 전달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이재민들은 "누군가 도와주지 않았다면 버티기 힘들었을 것"이라면서 봉사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현재 포항 지역 커뮤니티와 맘카페 회원들은 피해 주민을 돕겠다는 글을 게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