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교차로에 자전거 튀어나왔는데, 경찰은 제가 가해자랍니다" (영상)

교차로에서 자전거와 접촉사고 난 영상을 올리자, 경찰은 단호하게 운전자를 가해자라고 지목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도로에서 꾸준히 보이는 '킥라니', '자라니'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근래 도로에서 갑자기 튀어나오는 자전거와 전동 킥보드가 증가하는 접촉사고가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


이에 자동차 운전자들 사이에선 이들을 고라니에 빗대어 일명 '킥라니', '자라니'라고 빗대어 표현하기도 한다.


또한 보행자와 자전거, 킥보드의 실수로 일어난 사고임에도 불구하고 자동차 과실이 더 높게 나오는 경우가 많아 자동차 운전자들의 뒷목을 잡게 만든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사고 막으려 속도 줄이고 핸들 꺾었지만 결국 추돌해


지난 7일 유튜브 '한문철 TV'에는 교차로에서 튀어나온 자전거와 추돌했는데, 경찰은 단호히 자동차 운전자를 가해자라고 판단해 억울하다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자동차 운전자 A씨는 강릉의 한 시골길을 달리다 전방 삼거리에서 좌회전으로 들어오는 자전거를 발견했다.


A씨는 사고를 피해보고자 속도를 줄이며 1차로로 핸들을 꺾었지만 결국 자전거 운전자와 추돌하고 말았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이후 보험사에서는 자전거 과실 7, 자동차 과실 3이라고 말했지만 경찰은 단호하게 6:4로 자동차가 가해자라고 언급했다.


이후 보험사 또한 경찰의 의견을 따르겠다며 과실을 6:4로 바꾸면서 A씨의 과실이 크게 지정됐다.


A씨는 "제한속도 60으로 추정되는 도로에서 60을 초과하지 않았고, 주행 중 다리와 도로가 만나는 교차로쯤에서 자전거가 튀어나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누리꾼들의 반응은 달라... "멈추지 않고 서행한 자동차 운전자 잘못"


그러면서 "급하게 제동을 하고 경적을 울리면서 정차했지만 자전거는 어떠한 제동도 하지 않은 상태로 달려왔다"면서 "추돌 이후 내려서 확인해 보니 (자전거 운전자가) 라디오를 크게 틀어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문철 TV에서 진행한 투표 결과 '자동차가 잘못했다'가 28%, '자전거가 잘못했다'가 72%로 나왔지만, 영상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달랐다.


누리꾼들은 "브레이크를 제대로 밟았으면 멈출 수 있었다", "누가 봐도 운전미숙이다. 앞으로 걸어 다녀라", "멈췄어야지 왜 서행하면서 계속 갔냐"라며 A씨를 거세게 비난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한편 좁고 무엇이 나올지 모르는 시골길에서는 차가 없다고 하더라도 과속하지 않고 서행하며 지나가는 것이 좋다.


이번 추석에도 시골을 방문한 이들은 골목이나 도로를 다닐 때 항상 유의하면서 조심히 운전하는 것이 좋겠다. 


YouTube '한문철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