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추석엔 주차장 전쟁인데, 양심 있냐?"...주차선 침범한 SUV를 '참교육'한 이웃 주민

한 입주민이 사람이 많이 몰리는 명절에도 무개념 주차를 하는 이를 발견하자 참교육을 실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하필 추석 기간에..." 무개념으로 주차된 차량 등장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많은 사람이 몰리는 추석 연휴 기간에 주차선 침범해 두 자리나 차지한 무개념 차주를 응징한 후기가 공개됐다.


10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비매너 주차 참교육'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야외 주차장에 주차된 검은색 SUV 한 대가 주차선을 침범해 두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에 작성자 A씨는 "추석이라 안 그래도 주차 자리 전쟁인데"라고 말하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결국 그는 주차된 검은색 SUV 차량 옆에 자신의 은색 SUV를 밀착해 주차했고, 검정 SUV가 쉽게 주차장을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바퀴도 치밀하게(?) 돌려놨다.


A씨는 "(검은색 SUV 차량이) 자기 혼자 두 자리나 차지해놓고 연락처도 안 남겨두고 갔다"면서 "너무 화가 나 못 빠져나가게 해놨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서 자신의 연락처도 제거해 뒀다고 말한 A씨는 "무개념 차주의 연락을 안 받으려 한 짓"이라며 "제발 매너 좀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사연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추석에 저렇게 주차해놓으면 나 같아도 화날 듯", "저런 사람들은 똑같이 당해봐야 안다", "조금만 신경 썼으면 됐는데"라며 허를 내둘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명절에 무개념 주차 사건은 해마다 늘어


반면 "그렇다고 똑같이 보복하는 건 아닌 것 같다"면서 A씨의 행동을 지적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과거에도 한 아파트에서 명절에 지하 주차장을 개방하지 않자 큰 화물트럭이 왕복 3차선 도로에서 가로로 주차된 사례도 회자되고 있다.


해당 차주는 경찰이 출동해도 안 나온다고 버티면서 결국 경찰이 자택으로 찾아가면서 문제가 해결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도로교통법상 아파트에서 불법주차해도 처벌은 어려워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명절인 만큼 더욱 신경 쓰고 배려하는 이들도 있지만 이기적으로 행동하는 이들도 적지 않아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국민신문고에 사유지(아파트·빌라 등) 내 주차 갈등으로 들어온 민원 건수는 지난 2021년 한 해에만 총 2만 4817건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로교통법상 아파트 주차장은 사유지로 구분돼 불법주차를 해도 처벌하거나 과태료를 부과할 법적 근거가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