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오전 9시부터 귀경길 정체 시작...오후 '이 시간'이 가장 막힌다

연휴 셋째 날인 오늘(11일) 귀경길 정체가 오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귀경길, 오전부터 정체...오후 4시가 가장 막혀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추석 연휴 셋째 날인 오늘(11일) 귀경길 정체가 오전부터 시작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아침 7시 요금소를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 4시간 30분, 서울에서 강릉은 2시간 40분, 서울에서 목포까지 3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귀경 차량의 경우엔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 10분, 강릉에서 서울 2시간 40분, 목포에서 서울은 4시간 20분으로 좀 더 걸릴 전망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연휴 셋째날에 접어들며 귀성길 보다 귀경길 차량이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오늘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을 543만 대로 예상했다.


하행선 정체는 이날 오후 4시쯤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귀경길도 오전 9시쯤 정체가 시작돼 오후 4시에 가장 막힐 것으로 전망했다.


정체는 내일(12일) 새벽 2시가 지나야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내일(12일)까지 고속도로 차량 통행료 면제


한편 도로공사가 관리하는 고속도로 뿐 아니라 21개 민자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은 12일까지 통행료가 면제된다. 이번 연휴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휴게소에서 음식물도 섭취할 수 있다.


또 명절 연휴 동안에는 오전 7시부터 새벽 1시까지 버스전용차로가 시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