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18 18℃ 인천
  • 14 14℃ 춘천
  • 20 20℃ 강릉
  • 16 16℃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8 18℃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男 100만원 벌 때 女 OO만원 번다...여가부 "성별 임금격차 벌어져"

남녀 근로자의 임금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녀 근로자 임금 격차 커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민간기업에 다니는 남녀 근로자의 임금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남성 근로자가 100만 원을 벌 때 여성 근로자가 버는 돈은 62만 원이었다.


지난 6일 여성가족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성별임금격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가부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2021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상장법인 2364곳을 조사한 결과, 남성 근로자 평균 임금은 9413만 원, 여성 근로자 평균 임금은 5829만 원이었다.


여성의 평균 임금은 남성의 61.9%로 2020년(64.1%)보다 오히려 차이가 벌어졌다.


이에 여가부 측은 "제조업, 금융 및 보험업, 정보통신업 등의 분야에서 남성 임금이 더 많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추측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용률에서도 남성 우세


이날 함께 공개한 '2022 통계로 보는 남녀의 삶'를 살펴보면 지난해 15세 이상 여성 중 일하는 비율은 51.2%였다. 남성 고용률은 70%로 여성 대비 약 20%가 높았다.


지난해 여성 22.1%, 남성 11.1%가 근로자 중위임금의 3분의 2미만을 받는 저임금 근로자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작년 임직원 1000명 이상의 민간기업에서 여성 임원 비중은 11.5%였다.


1000명 이상 근무하는 공공기관과 지방 공단·공사에서는 여성 임원 비율이 각각 4.4%, 3.7%로 공공기업에서 보다 비율이 낮게 조사됐다.


인사이트뉴스1


여가부 장관 "성별 임금 격차가 발생하는 주요한 원인 중 하나는 여성의 경력 단절"


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 역시 여성이 전체의 47.4%, 남성이 31%로 조사됐다.


이를 두고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성별 임금 격차가 발생하는 주요한 원인 중 하나는 여성의 경력 단절"이라며 "경력 단절 여성의 재취업을 지원하고 일하는 여성의 노동시장 이탈을 막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