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9 19℃ 인천
  • 11 11℃ 춘천
  • 16 16℃ 강릉
  • 15 15℃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4 14℃ 광주
  • 14 14℃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세뇌 당한 어린 아이들...70대 교주 향해 "여보, 낭군님" 외쳐

브라질에 있는 한국인 집단농장 '돌나라 오아시스'에서 우리 국적 어린이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샀다.

인사이트JTBC 뉴스


브라질 내 한국인 집단농장 '돌나라 오아시스' 내부 영상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브라질에 있는 한국인 집단농장 '돌나라 오아시스'에서 우리 국적 어린이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산 가운데, 사고 이후 농장 관계자들이 나눈 대화를 녹음한 파일이 공개됐다.


충격적이게도 해당 녹음 파일에는 농장 관계자들이 아이들의 죽음을 신에게 드리는 '예물'이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지난 7일 JTBC는 '돌나라 오아시스' 농장 내부 영상을 입수해 아이들이 어떤 교육을 받고,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추적한 결과를 단독 보도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


70대 교주에 '낭군', '여보'라 부르는 어린 아이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농장을 탈출한 사람들은 "아이들이 돌나라 설립자인 70대 남성을 '낭군', '여보'라고 부르도록 교육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 공개된 영상에는 교복을 입은 여학생들이 무대 위에서 공연을 하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그런데 노래를 자세히 들어보니 "여보야. 내가 진짜 좋아하는 여보의 미소에 혼자 끙끙 앓다가 죽어버릴 것만 같아서 노래를 한다. 나는 여보 좋아하고 여보 나를 좋아하고 우리 서로 좋아하고 있죠. 그 누구도 말릴 수 없죠"라는 충격적인 가사가 흘러나온다.


학생들은 이 기괴한 노래에 맞춰 춤을 춰 시청자들을 경악게 했다.


네이버 TV JTBC 뉴스


어릴 때부터 세뇌 되도록 가르쳐


또 다른 영상에서는 더 앳된 어린아이가 한복을 입고 절을 하는 모습과 함께 이어 "하루에 푸시업을 400개 하시고 70kg 역기를 100번이나 들어 올리신답니다. 짱 멋지신 내 낭군님"이라는 황당한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다.


아이들이 '여보', '낭군'으로 부르는 이는 돌나라 설립자인 70대 남성으로 밝혀져 충격을 더했다.


돌나라 오아시스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한 여성은 "기 때부터 그렇게 (설립자를) 여보, 낭군 이러다 보니까 무슨 뜻인지는 전혀 몰랐죠. 설교를 완전히 세뇌처럼 듣고 있다 보니까 (설립자) 박OO은 하나님이다 이런 식으로"라고 폭로했다.


또한 "중학교가 돼서는 돌나라에서 만든 학교를 다니기 때문에, 세상 교육은 일단 잘못된 교육이라고 말을 했고요. 아이들은 아예 (공교육을 받을) 선택권이 없어서"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


보도에 따르면 돌나라 오아시스에서는 자식과 부모 이런 관계도 존재하지 않으며 오로지 설립자 박 씨를 따를 거면 자식이라도 버리고 가라는 식의 체제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교회 10개 교단 이단대책위원회는 돌나라 측의 아동학대를 막아달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앞서 MBC 'PD수첩' 역시 새천국 건설하겠다며 브라질로 신도 1,000여 명을 이주시킨 '돌나라 한농복구회'에 대해 폭로한 바 있다.


인사이트한국 어린이 5명 숨진 브라질 농장 사고 현장 / g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