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이거 진짠가요?"...태풍 '힌남노' 와서 난리인데 전역하는 '말년병장'이 몰래 미소 짓는 이유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면서 전역을 앞둔 말년 병장들이 조기 전역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군, 제대 앞둔 말년 병장들 조기 전역 명령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말년 병장들에게 뜻밖의 행운이 전해졌다.


태풍으로 인해 교통수단 혼잡을 우려한 군 지휘관들이 조기 전역을 명한 것. 말년 병장의 입가엔 미소가 귀에 걸렸다.


지난 4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 페이지에는 이날 조기 전역한 한 육군 병장의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주말에 쉬던 말년 병장, 뜻밖의 전역 소식에 입꼬리 '활짝'


육대전은 한 게시물을 올린 뒤 "내일 전역인데 태풍이라 하루빨리 전역한 육군 병장. 고생 많으셨다"고 해당 병장을 축하해 줬다.


게시물 속에서 병장은 같은 날 오전 11시 "아? 내일 태풍이라고 지금 전역하라는데?"라는 글을 남긴 뒤 오후 2시 "22년 9월 4일부로 전역했다"며 전역소식을 알렸다.


병장은 계단 위에 앉아 동료 병사들과 자세를 잡으며 'V'자 표시를 보이면서 전역을 만끽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 "힌남노한테 절해야"...이외 조기 전역 소식 온라인상에 들끓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힌남노한테 절해야 한다", "진정한 위너다", "전역할 때 기분 엄청 째지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이중 한 누리꾼은 "군인이면 전역 연기하고 국민들 도울 준비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발언을 남겨 타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이외에도 온라인상에는 태풍으로 인해 하루 일찍 조기 전역했다는 소식이 들끓어 많은 병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힌남노 북상 관련 윤석열 대통령 '비상대기' 의지 밝혀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5일 힌남노가 북상 중인 상황과 관련해 "오늘은 제가 비상대기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긴장을 늦추지 않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나라 전역이 역대급 태풍 힌남노의 영향권 아래에 들어왔다. 오늘 저녁을 넘어서는 제주를 비롯해 남부 지방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모든 공무원과 국민 여러분이 일치단결해 노력하면 우리 가족과 이웃을 지킬 수 있다"는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