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아빠 준비됐다"...치밀했던 조국 아들의 대리시험 정황이 공개됐다

조국 전 법무장관 아들이 미국 대학에서 치른 시험을 대리한 정황이 공개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아빠 준비됐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조국 전 법무장관 아들이 미국 대학에서 치른 시험을 대리한 정황이 공개됐다.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재판장 마성용)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재판부는 검찰 측이 조 전 장관 부부의 입시 비리(업무방해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제출한 증거 조사를 실시했다.


검찰에 따르면 아들 조모씨는 2016년 12월 가족 단체채팅방에서 "아빠 저 1시에 시험 봐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조 전 장관은 "아빠 준비됐다. 나는 아래에서 위로, 너는 위에서 아래로, 당신(정경심 전 교수)은 마음대로”라고 대답했다.


조씨가 시험 시작을 알리자 조 전 장관은 "문제를 이메일로 보내주길"이라고 말했다.


그 후 조씨는 이메일과 메신저 등을 통해 조 전 장관 부부에게 문제를 전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경심 교수, 조씨의 과제 수 차례 대신 작성


정 전 교수는 수차례에 걸쳐 조씨의 과제를 대신 작성해줬으며, 그런 정 전 교수에게 조씨는 "힘내세요"라는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검찰은 "조지워싱턴대의 학문 윤리 규정을 보면 타인의 성과를 자신의 것인 양 가져오는 행위 등을 명시하고, 거짓 행위를 반복하면 낙제한다고 돼 있다"라며 "피고인들의 부정행위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에 해당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국 전 장관 측 "아들이 2011년 학교폭력을 당했고 이로 인한 후유증을 겪었다. 그에 따를 케어 필요"


작년 6월 대리시험 내용과 관련해 조 전 장관 측은 "조씨가 2011년 학교폭력을 당했고 이로 인한 후유증을 겪었다"라며 "학교폭력 피해자의 경우 트라우마에 관심을 갖는 것은 (재판부도) 잘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행위에 대한 열패감이 평생 가서 여러 케어 필요성이 있었다"라며 "당시의 특수성에서 이뤄졌던 대응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것처럼 일반화됐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입시 비리, 장학금 부정 수수, 사모펀드 비리, 증거조작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한편 조 전 장관 측은 이날 오후 재판에서 검찰 측 증거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