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아이 부모님 이거 꼭 보세요" 오토바이 앞에 뛰어드는 요즘 '민식이법 놀이' 근황

민식이법의 취약점을 노려 운전자들을 괴롭히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TV'


점점 진화하는 '민식이법 놀이'자동차뿐만 아니라 오토바이 피해 사례도 나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교통안전 강화를 취지로 시작한 민식이법을 악용하는, 이른바 '민식이법 놀이' 사례가 점점 진화하고 있다. 


지난 31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운전하는 입장에서 정말 하나도 재밌지 않습니다. 이러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오토바이 운전자 A씨가 제보한 영상이다. A씨는 지난 12일 서울 송파구 한 골목길에서 큰 봉변을 당할 뻔했다.


저속으로 주행하고 있는 A씨 앞에 한 남자아이가 서성인다. 이내 팔다리를 번쩍 들어 개구리 점프를 한 아이는 오토바이 앞을 가로막으려 했다.


Youtube '한문철TV'


길 한복판 뛰어들어 '개구리 점프' 길 막아운전자 "'민식이 놀이' 직접 당하니 욕만 나와" 분통


다행히 사고는 나지 않았다. 하지만 A씨의 충격은 이만저만이 아녔다. A씨는 "'민식이 놀이(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운전자를 위협하는 행위)'를 내가 직접 당하니깐 욕만 나온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A씨는 "저 아이의 부모님은 본인 아이 실루엣 대충 보면 알아보실 수 있을 것 같아서 영상을 제보했다"면서 "꼭 저 아이의 부모님께서 보시고 따끔한 훈육과 지도 부탁드린다"고 신신당부했다.


Youtube '한문철TV'


A씨가 겪었던 일처럼 최근 민식이법을 악용한 사례가 급증하면서 일각에서는 민식이법을 현실에 맞게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민식이법은 주간과 야간을 구분하지 않고, 모든 시간대에 제한 속도 30km/h를 적용한다. 


보행자 안전을 위한 정책이라면서, 보행자가 없는데도 경찰이 스피드건으로 단속해 과태료를 징수하는 행위가 만연한 점도 시민들의 불만을 야기하고 있다. 


Youtube '한문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