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전 도중 추락한 공군 조종사, 스리랑카 근로자가 배 몰고 달려가 구했다

인사이트안산시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작전 수행 중 추락한 공군 전투기에서 비상탈출한 조종사 2명을 스리랑카 근로자 3명이 처음 발견해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안산시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에 따르면 스리랑카에서 3년 전 한국에 온 자뚜랑그(30)·루완(31) 씨와 4개월 전 입국한 딜립(34) 씨는 지난 12일 굉음을 내며 지나가는 비행기를 발견했다.


제부도 인근 바닷가 김 양식장에서 근무를 하고 있던 이들은 비행기 뒷부분에서 연기가 나는 것과 비행기에서 조종사 2명이 비상탈출하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곧바로 배를 몰고 추락 지점으로 달려갔고 그곳에는 낙하산 밧줄과 김 양식장 밧줄에 엉켜 있는 조종사들이 있었다.


인사이트안산시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


스리랑카 근로자들은 김 양식 도구로 서둘러 밧줄을 끊고 풀어서 조종사들을 구출했다.


자뚜랑그씨는 헬리콥터를 발견한 한 조종사가 조종복 안에 있던 연막탄을 찾아달라고 요청하자 이를 찾아 건네주기도 했다.


덕분에 구조헬기는 연막탄을 보고 위치를 발견해, 이들을 구조한 뒤 무사히 이송했다.


구조 당시 조종사 중 한 명은 입에 피를 흘리고 있었고, 다른 한 명은 골절로 인한 통증을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스리랑카 근로자들의 조종사 구조 사실은 이들 중 한 명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안산시외국인상담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직원이 발견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권순길 센터장에 따르면 이들은 "낙하산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살려야 한다고 생각했고, 어려움에 빠진 사람을 보면 도움을 주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대단한 일을 한 게 아니다"라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권 센터장은 "스리랑카 근로자들이 2021년 3월 전곡항에서 낚싯배(해성호)가 침몰했을 때도 배에 있는 사람들을 구조하는 데 도움을 준 것을 알게 됐다"면서 "한국에서 힘들게 일하는 외국인임에도 인명을 구하는 데 앞장서 우리 사회에 큰 귀감이 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