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거리두기 끝나고 영화관서 한국 영화 보니까 '대사' 안 들리는 거 저뿐인가요?"

영화관에서 국내 영화를 보니 대사가 안 들린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영화관에서 한국 영화를 보니 대사가 하나도 안 들립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막 없이 영화관에서 한국 영화를 보니 하나도 안 들린다'는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이 관심을 모았다.


작성자 A씨는 최근 공개된 국내 영화를 보러 영화관을 찾았다가 대사가 안 들려 상영 내내 불편함을 느꼈다.


국내 영화에도 한글 자막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A씨는 자신과 비슷한 이들이 있을까 검색하다 자신과 같은 생각을 하는 관객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한 캡처본에서 '1980~1990년대에 국내 영화를 볼 땐 대사가 잘 안 들렸는데 지금은 많이 나아지지 않았냐'는 질문에 "지금도 많이 안 들릴 것"이라는 단호한 답변을 보기도 했다. 


답변에는 "동시 녹음 마이크가 멀기 때문에 딕션이 아무리 좋아도 전달력이 약하다"라는 지적이 담겨 있었다. 


한 영화 비평가는 "여러 주변 소리에 묻히기 때문에 한국 영화의 대사가 전달력이 약한 것"이라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글에 끝에 A씨는 "영화관에서 자막 없이 국내 영화 볼 때 대사 잘 들리시나요?"라고 누리꾼들에게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많은 누리꾼들은 "매번 잘 안 들려서 유추하면서 본다", "나도 넷플릭스에서 국내 영화나 드라마 볼 때 자막 기능 쓴다", "나만 안 들린 게 아니었구나"라고 말하며 격하게 공감했다.


한편 실제로 몇 년 새 개봉한 한국 영화들의 감상평에는 "국내 영화에도 자막을 넣어달라"는 감상평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한 영화 관계자는 "영화를 만들고 편집할 때 믹싱실에선 대사가 잘 들리는데, 극장으로만 가면 잘 안들린다"고 성토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