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2 22℃ 인천
  • 19 19℃ 춘천
  • 20 20℃ 강릉
  • 21 21℃ 수원
  • 25 25℃ 청주
  • 26 26℃ 대전
  • 27 27℃ 전주
  • 27 27℃ 광주
  • 26 26℃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육군 "군복 입고 '바디 프로필' 찍어 공개하면 처벌한다"

공군에 이어 육군도 군복을 입고 바디프로필을 찍어 온라인에 게재하면 처벌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육군 몸짱 달력 / 피트니스스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공군에 이어 육군에서도 군복을 입고 찍은 바디프로필 공개를 금지했다.


17일 육군에 따르면 육군본부는 최근 예하 부대에 '군복/제복 착용 시 군인 기본자세 유지 재강조' 제목의 공문을 내려보냈다. 


공문에는 군복이나 제복을 착용해 바디프로필을 찍어 온라인에 게시하지 말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육군은 공문을 통해 "군복·제복 착용 상태 바디(보디) 프로필 촬영 및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게시 등 외적 군기, 군 기본자세 문제가 주기적으로 이슈화돼 국민의 대군(對軍) 신뢰 저하가 우려된다"라고 지적했다.


군복을 소품처럼 활용해 몸매를 과시하는 행위가 '군기문란'으로 여겨진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육군 몸짱 달력 / 피트니스스타


이어 "군복·제복 착용 시 군인기본자세 유지를 강조하니, 각 부대는 장병 및 군무원 대상으로 강조사항을 교육하고 위반자에 대해 엄중히 조치하라"며 경고했다.


그러면서 육군은 이번 공문이 장병들의 바디프로필 촬영을 '전면 금지'하는 건 아니라고 밝혔다. 육군은 바디프로필을 찍어 온라인에 게재하고, 이를 발견 했을 시 처벌하는 것이라고 구분 지었다.


육군 관계자는 "보디 프로필 촬영이나 공개 자체를 금지하는 게 아니라 군인복제령에 어긋나게 군복을 착용하거나 활용한 사진을 온라인에 공개하지 말라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인사이트육군 몸짱 달력 / 피트니스스타


앞서 공군도 지난 5월 예하 부대에 공문을 보냈다. 공문에는 마찬가지로 SNS 등 온라인에 바디프로필을 게재하지 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해군은 관련 내용을 직접 언급하며 공문을 내려보내지 않았다. 하지만 올 초 '사이버 군기강 확립 강조 지시'공문을 통해 군복 착용에 품위를 지키라는 원칙을 강조했다.


한편 육군본부는 2019년 12월 2일에 판매한 '육군 몸짱 달력'에 대해 판매중지 제지를 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