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16 16℃ 인천
  • 9 9℃ 춘천
  • 17 17℃ 강릉
  • 13 13℃ 수원
  • 15 15℃ 청주
  • 14 14℃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6 16℃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SK 최태원 회장이 한국 온 빌게이츠에게 3천억원 '통큰 투자'하는 이유

SK그룹이 '탄소 감축'을 실현하기 위해 빌게이츠가 설립한 '테라파워'에 3천억원을 투자했다.

인사이트SK그룹 최태원 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환경 문제를 돌파하기 위해 골몰하는 SK최태원 회장이 통큰 결정을 내렸다.


지난 15일 SK그룹은 SK㈜와 SK이노베이션이 최근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승인을 받아 '테라파워'에 2억5천만 달러(한화 약 3272억원) 지분 투자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SK가 투자한 기업 '테라파워'는 2008년 빌 게이츠가 설립한 기업이다. 테라파워는 차세대 원자로인 소듐냉각고속로(SFR) 설계 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원전 업계의 혁신 기업이다. 


SFR은 현재 가동 중인 3세대 원전보다 안전성과 경제성에서 한 단계 진일보한 3세대 원전 기술로, SK가 원하는 '탄소 감축'을 실현하는 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인사이트빌 게이츠 / 뉴스1


이번 투자는 지난해 6월부터 약 1년간 검토 끝에 성사됐다. 


SK는 "탄소 감축을 향한 오랜 의지와 검토가 글로벌 선도 기업에 대한 투자로 이어졌다"면서 "이를 통해 '그린에너지 포트폴리오' 완성에 한 발짝 다가서게 됐다"고 투자 의미를 설명했다.


김무환 SK㈜ 그린투자센터장도 "테라파워의 혁신적 차세대 소형원전 기술과 치료용 방사성 동위원소 생산 역량에 SK의 다양한 에너지, 바이오 포트폴리오를 연계하면 강력한 시너지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테라파워는 현재 미국 에너지부의 자금 지원을 받아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투자가 SK가 목표로 한 '2030년까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의 1%에 기여'에 달성하는데 얼만큼 도움을 줄지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