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머리카락으로 사기 친 72만 유튜버 누나랑 밥 먹다가 군사재판 끌려갈 위기 놓인 남동생

여성 유튜버가 춘천의 한 식당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사기 행각을 벌였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구독자 72만명을 보유한 여성 유튜버가 춘천의 한 식당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사기 행각을 벌였다.


지난 14일 KBS 보도에 따르면 최근 햄버거 가게에서 여성 2명과 남자 1명이 먹던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환불했다.


당시 CCTV 영상을 보면 햄버거를 먹던 한 여성은 옆에 있는 의자에 있던 담요에서 무언가를 떼어낸 후 그 물체를 식탁 위에 있던 휴지 위에 올려놓았다.


이후 다른 여성이 종업원에게 휴지를 보여준 뒤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음식을 환불했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72만 유튜버의 정체에 대한 추측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의 손은 트위치에서도 활동했던 여성 유튜버에게로 향했는데, 실제로 그녀는 해당 식당에서 햄버거를 먹는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자리에는 군인 신분인 동생이 함께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버의 사기 행각에 군인인 동생이 함께 했다는 것이 전해지며 그가 받을 처벌 수위에 대한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당시 동생은 특별한 행동을 하지는 않았지만 함께 자리에 있었던 것만으로 사기 행각의 공범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복적으로 제값을 치르지 않거나 처음부터 대가를 지불할 의사 없이 점주를 기망하고 취식한 경우, 형법상 사기죄로 의율되어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처벌될 수도 있다.


군인인 동생 역시, 범행 가담 사실이 인정된다면 군사법원에서 처벌을 받을 수도 있는 것이다. 하지만 환불은 그가 자리를 비운 사이 진행돼 범행 가담이 인정되지 않을 수도 있다.


현재 경찰은 이 여성 일행이 상습적으로 사기를 벌인 것으로 파악하고 신병 확보에 나섰다.


YouTube 'K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