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철수 권고에도 존버하다가 폭우에 강물 불어나자 결국 구조요청한 계곡 캠핑객 (영상)

철수하라는 권고를 듣고도 계곡에 머물던 캠핑객들이 8시간 만에 구조됐다.

인사이트YouTube 'MBC강원영동NEWS'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철수하라는 권고를 듣고도 계곡에 머물던 캠핑객들이 8시간 만에 구조됐다.


지난 10일 MBC에 따르면 강원 양양소방서는 9일 새벽 1시 30분쯤 양양 현북면의 한 계곡에서 갑자기 불어난 빗물로 고립된 캠핑객 2명을 구조했다.


구조 대원들은 거센 물살을 피해 왕복 8시간 거리의 임도를 통해서 캠핑객들에게 접근했다.


이들은 사흘간 사고 장소에서 텐트를 치고 생활을 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BC강원영동NEWS'


캠핑객들은 텐트를 철수하라는 안전요원의 권고를 듣지 않고 버티다가 지난 9일 폭우로 물이 불어나자 결국 구조요청을 했다.


관할 군청이나 소방 당국은 대피 명령을 할 수 없는 권한이 없어 구조 신호가 오기 전까지 이들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이들을 만났던 양양군의 한 안전요원은 "텐트를 치고 물놀이를 하는 분들에게 소리와 손짓으로 대피해야 한다, 위험하다고 했는데 무시했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소방당국은 비가 내린 직후에는 산간에서의 캠핑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YouTube 'MBC강원영동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