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8 18℃ 인천
  • 12 12℃ 춘천
  • 17 17℃ 강릉
  • 14 14℃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7 17℃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홈플러스 6990원 당당치킨 개발자 "이렇게 팔아도 남아요"

홈플러스 당당치킨 개발자가 마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모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홈플러스 당당치킨 개발자의 인터뷰가 화제를 모았다.


한 마리에 6990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판매하는 당당치킨을 개발한 한상인 홈플러스 메뉴 개발총괄은 파격적인 가격에도 '마진'이 남는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모지'에는 한상인 홈플러스 메뉴 개발총괄이 등장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한 총괄은 당당치킨과 관련해 "지금까지 총 28만 마리가 팔렸다"라고 밝히며 "인기의 비결은 이름 그대로다. 무조건 당일 제조한 상품만 당일 판매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모지'


그는 "치킨을 팔아도 안 남는다는 말이 이해가 안 간다. 6990원에 팔아도 남는다"라고 전했다.


마진을 남길 수 있는 방법은 바로 대량 구매에 있었다.


한 총괄은 "재료를 대량 구매하고 있다. 매장에서 직접 다 분배해서 튀기고 포장해 고객에게 드리고 있다"라며 "박리다매이긴 하지만 저희도 손해 보면서 장사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지난 6월 30일 홈플러스에서 출시한 당당치킨은 국내산 8호 계육을 쓰며, 한 마리에 6990원이다.


저렴한 가격에 인기를 끌었지만, 일각에서는 소상공인 생태계를 위협한다는 비판도 일었다.


YouTube '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