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강남 도로의 맨홀 뚜껑 열려 2명 빨려 들어가..."아직 행방 못 찾아"

폭우로 배수관이 역류하면서 맨홀 뚜껑이 열렸고, 그 안으로 사람들이 휩쓸려 들어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지난 밤 내린 폭우로 인해 인명 피해가 속출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8일) 오후 11시께 강남역 인근에서 두 명의 사람이 맨홀에 빠져 실종됐다.


폭우로 배수관이 역류하면서 맨홀 뚜껑이 열렸고, 그 안으로 사람들이 휩쓸려 들어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신고가 접수되자 즉시 구조에 나섰지만 빗물이 늘어나면서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인사이트지난 8일 집중호우로 침수된 반포 한강 공원 일대 / 뉴스1


서울서초소방서 마성제 소방행정과장은 MBC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한강까지 이어지는 맨홀이다. 지금 비가 계속 오고 있고 유속이 빨라서 구조대원이 안에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지금까지도 실종자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


한편 8일부터 서울·인천·경기와 강원 등 중부지방에 집중된 폭우로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이 숨지고 6명(서울 4명·경기 2명)이 실종됐다. 부상은 9명이다.


이재민은 서울과 경기를 중심으로 328세대 441명이다. 이들은 주민센터와 학교 체육관, 민박시설 등에서 머무르고 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