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폭우 쏟아지자 1박에 '30만원'까지 가격 뛴 '강남 모텔' 바가지 상술

폭우로 인해 강남 숙박 가격이 1박에 30만 원까지 오르면서 시민들이 공분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가 침수돼 숙박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자 강남 모텔에서는 '숙박대란'이 이어졌다.


지난 8일 수도권 곳곳에서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고 차량이 침수되는 등 호우 피해 사고가 계속됐다.


도로까지 침수되자 발 묶인 시민들은 어쩔 수 없이 주변 숙박시설로 모였다.


그러자 서울 강남구 인근 숙박 시설들은 평소보다 두 배 넘는 가격을 받고 객실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다음날 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강남 모텔 숙박 가격'이라는 제목으로 다수의 불만 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글에 따르면 당시 강남역과 역삼역의 호텔 및 모텔의 대부분은 이미 예약이 마감된 상태였고, 남아있는 방은 1박에 25만 원에서 30만 원대에 예약이 가능했다.


평일 기준으로 약 10만 원대에 거래되던 객실들이 호우 경보가 내려지자 2~3배 높은 가격에 판매된 것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폭우로 발 묶여있는데 바가지 씌우다니", "단속해야 할 정도로 심각하다", "집에 못 가는 직장인, 학생 상대로 못됐다"고 말하며 공분했다.


인사이트지난 8일 집중호우로 침수된 반포 한강 공원 일대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비가 왔다는 이유만으로 터무니없이 높은 금액을 지불하게 한 숙박업소에 대해 몇몇은 민원을 제기했다.


하지만 "숙박업소 가격이 평소 대비 올랐다고 해서 제재할 수 있는 수단이 없고, 이에 관한 민원도 받지 않는다"는 게 소비자원 관계자의 설명이다. 


서울시 관계자 또한 "숙박업소의 요금 부풀리기와 관련된 단속 등의 경우는 우리 임무가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민원 접수가 가능한 사례는 비용에 포함된 서비스를 받지 못했거나 일방적인 취소, 이용하지 않았는데도 환불이 불가할 때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