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이대로면 10일도 못 버텨"...가스공사, 천연가스 '수요예측' 실패해 올겨울 '푸틴 공포' 찾아온다

한국가스공사의 천연가스 비축량이 바닥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 올겨울 대정전 위기를 맞이할 것으로 전망됐다.

인사이트한국가스공사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천연가스를 책임지고 있는 한국가스공사의 액화천연가스(LNG) 비축량이 바닥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한국경제 보도에 따르면 2일 기준 국내 LNG 비축량은 137만t으로 총 저장용량 557만t 중 2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0년 7월과 2021년 8월의 총 저장용량 비축량 79%, 53%와 비교했을 때도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겨울철 블랙아웃(대정전) 위기가 올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가스공사는 정부에 연말까지 1000만t에 가까운 천연가스를 추가 도입해야 올겨울 에너지 대란을 막을 수 있다고 보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스공사는 올해 도입해야 할 LNG 양을 3883만t으로 정했지만 최근 4125만t으로 늘려 잡았다. 사실상 수요예측을 실패했다고 자인한 셈이다. 


또 추가로 957만t의 LNG를 구입해야 국내 수급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산업통상자원부에 보고했다.


가스공사의 LNG 비축량이 바닥 수준으로 떨어진 것은 세계적인 LNG 공급난 및 국내 전력 수요 증가가 동시에 겹치면서 일어나게 됐다.


먼저 LNG의 최대 공급원은 러시아다.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유럽 국가들이 러시아를 제재했고 러시아는 유럽에 공급하는 가스 양을 급격하게 줄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


이 때문에 유럽이 북미 등에 소재한 LNG 구입처에 눈을 돌리면서 LNG 도입 경쟁이 치열한 양상을 띄웠고 6월 미국 텍사스의 프리포트 천연가스터미널에서 발생한 대규모 화재 또한 세계적인 공급난을 부추겼다.


앞서 2020년 3분기 MMBtu(열량 단위, 25만㎉ 열량을 내는 가스 양)당 국제 LNG 가격은 2.37달러다. 하지만 올해 1, 2분기 평균 가격은 30달러대, 올 4분기 JKM LNG 선물가는 지난 2일 기준 50달러를 넘었다. 2년여 만에 22배 넘게 폭등했다.


가스공사는 이달 말까지 필요 물량(957만t)의 약 80%(762만t)를 확보하고 11월까지 100%를 채우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겨울 대정전만은 피하겠다는 취지다.


다만 LNG 가격이 최근 2년 새 넘게 폭등하고 러시아를 통해 가스를 공급받던 유럽까지도 새 LNG 공급처에 눈을 돌리면서 한국이 원하는 만큼 LNG를 확보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는 지적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