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내일 전역인데 '두발 정리' 하래요"...전역 하루 앞두고 휴가 복귀한 군인이 간부에게 들은 말

한 부대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을 앞둔 병사들에게 '두발 정리'를 강요해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진짜사나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 부대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을 앞둔 병사들에게 '두발 정리'를 강요해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전역 전날 두발을 정리하라는 부대의 명령을 받았다"는 한 병사의 호소가 전해졌다. 


해당 병사는 "아니 대체 이러는 이유가 뭐임?"이라며 부대에서 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에는 "전역 대기로 복귀 용사들 두발 정리하고 복귀하던지 전역일 전에는 반드시 두발 정리 바랍니다"며 "전역일 당일에 두발 길면 자르고 출발시켜서 늦게 출발할 수 있습니다"는 문구가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또 마지막 휴가인 '말출'을 나가는 말년 병장들에게도 "전역 전 휴가자들, 전역 당일이어도 반드시 이발하고 출발시키니까 사전 두발 정리 바란다"는 문자를 보냈다. 


해당 게시물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을 벌어졌다. 육대전 측도 댓글을 통해 여론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역일까지 군인이니 두발을 정리해야 한다'는 댓글에는 200명이 '좋아요'를 눌렀고, '말출을 나가고 전역 전날까지 두발 정리를 시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댓글에는 2600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두발 정리를 해야 한다고 밝힌 한 누리꾼은 "군대에는 지켜야 할 군율이 있기 때문에 당연히 시행해야 할 일"이라며 "전역 전 두발을 기르는 병사들의 마음가짐이 바람직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반면 대다수의 누리꾼은 "전역 전에 머리카락을 길러봤자 얼마나 길겠냐"며 부대의 방침이 가혹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한 누리꾼은 "군 간부는 직접 선택한 직업이지만, 청년들은 강제로 끌려온 것"이라며 "앞뒤 생각 안 하고 융통성 없이 군인 정신만 강조하는데 사실상 저 정도면 악의적인 괴롭힘이지 않냐"고 했다. 


한편 국방부에 따르면 육·해·공군은 병사의 앞·윗머리를 3~5cm로, 옆·뒷머리는 1cm까지만 기를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반면 간부는 표준형과 짧은 스포츠형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12월 간부와 병사의 두발 규정을 다르게 적용한 것을 '평등권 침해'로 규정하며 국방부 장관에게 시정을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