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4 24℃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요청시간보다 '7분' 일찍 배달갔다가 남편 회사 직원들 앞에서 욕 바가지로 먹은 카페 사장님

배달 요청 시간보다 '7분' 일찍 도착했다는 이유로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망신을 당했다는 카페 사장님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나의 아저씨'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배달 요청 시간보다 '7분' 일찍 도착했다는 이유로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망신을 당했다는 카페 사장님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3일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갔다가 손님에게 혼나고 왔어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이날 아이스 아메리카노 10잔을 오후 4시 20분까지 배달해 달라는 주문을 받았다.


배달 장소는 카페와 2분 거리였지만 A씨는 "배달이란 게 어찌 될지 몰라서 (음료가) 녹는 것까지 감안해 평소보다 얼음을 많이 넣고 가져갔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배달 요청 시간보다 7분 일찍 도착했다. 그러자 손님은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A씨를 세워놓고 역정을 내기 시작했다.


손님은 "20분이라고 시간 얘기했으면 맞춰 와야지 왜 빨리 왔느냐. 회의 시작 시간이 30분인데 이거 다 녹으면 어떻게 할 거냐"며 화를 냈다.


"죄송하다. 대신 녹지 말라고 얼음 넉넉히 넣어 왔다"는 A씨의 말에도 손님의 화는 그칠 줄 몰랐다. 


심지어 A씨가 배달 간 장소는 그의 남편이 일하는 곳이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7분 빨리 간 게 그리 욕먹을 것인지 몰랐다. 평소엔 그냥저냥 넘어가는데 하필 남편 직장, 하필 다른 직원들 앞에서 뭐라 들으니 좀 그랬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장사할 땐 다 내려놓고 하는 거라는데 아직 멀었나 보다. 좀 억울하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배달 시간을 어찌 그렇게 딱 맞출 수 있냐. 참 힘든 세상", "그렇게 욕을 먹을 일은 아닌 것 같은데 회사 사람이 너무했다", "늦은 것도 아니고 일찍 간 건데", "남편 직장이었다니 너무 수치스러웠을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