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30 30℃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1 31℃ 제주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절대 안 된다"...전통시장 집단행동 예고

정부가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폐지 논의에 착수하자 전통시장이 반발을 위한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정부가 지난 2012년 도입된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른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일과 관련해 폐지 논의에 착수했다.


전국 전통시장 상인들은 반발을 위한 집단행동을 예고하는 등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0일 대통령실은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우수 국민제안 10건 중 하나로 선정했다.


지난 4일 국무조정실은 이와 관련해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번째 규제 심판회의를 열고 대형마트 영업제한 규제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우선 대형마트 의무휴업에 대한 찬반 여론을 듣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전국 주요 전통시장 상인들은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가 상권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인사이트대구 서문시장 / 뉴스1


전국상인연합회는 규제 심판회의 결과 등에 따라 향후 행동에 나설지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을 보이고 있다.


앞서 연합회는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전국 1,947개 전통시장에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반대하는 현수막을 걸고 단체행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 대구 서문시장 관문 두 곳은 '대형마트 의무휴무제 폐지는 전통시장의 고통입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내걸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지난 3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대형마트 의무휴무일 폐지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조사 대상자 대부분이 대형마트 의무휴무일을 폐지하는 것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내용은 의무휴무일 폐지에 대한 찬반 여부, 의무휴무일이 전통시장 매출 증대에 미친 영향, 의무휴무일을 평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한 의견, 의무휴무일과 관련한 건의, 대형마트 비 영업시간 온라인 배송 금지 규제에 대한 의견 등 5가지 문항이다.


인사이트지난 4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이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의무휴업 폐지를 외치는 개최한 기자회견 / 뉴스1


대형마트의 의무휴업과 관련해 일부 젊은 소비자와 대형마트 직원들 사이에서도 시각이 엇갈렸다.


지난 4일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조연맹 등 단체 관계자들은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비민주적 규제 심판회의 등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건강하게 일할 권리 보장을 위해 쿠팡, 식자재 마트 등에도 의무 휴업과 영업시간제한을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의무휴업 폐지를 반기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들은 "대형마트가 쉬는 날이면 그 전날에 마트를 갔지 마트가 쉰다고 전통 시장을 방문했던 건 아니다"라며 "서비스를 받는 고객 입장에서는 조금이라도 편한 마트를 주로 이용하는 만큼 의무휴업이 폐지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