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3 33℃ 서울
  • 28 28℃ 인천
  • 34 34℃ 춘천
  • 28 28℃ 강릉
  • 32 32℃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0 30℃ 전주
  • 32 32℃ 광주
  • 35 35℃ 대구
  • 31 31℃ 부산
  • 30 30℃ 제주

볼일 보고 나오다가 화장실 '비데 버튼' 잘못 눌러 엉덩이에 '물벼락' 맞은 직장인

화장실에서 용무를 보던 직장인이 버튼을 잘못 누르는 바람에 바지를 적시는 대참사가 발생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이른 아침 화장실에서 볼일을 본 남성이 비데 때문에 곤경에 처한 이야기가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다 대참사를 맞이한 남성 A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회사에 출근한 직장인 A씨는 불현듯 몸에서 이상 신호를 감지했다. 이내 배가 아프다는 걸 느낀 A씨는 화장실에 들어가 급한 일을 해결했다.


뒷처리는 비데를 이용했다. 그런데 이게 잘못이었다. 마무리하고 '중지' 버튼을 눌러야 하는데 '세정' 버튼을 누른 것.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미생'


결국 비데에서 뿜어져 나온 물은 A씨의 바지를 적셨다. 하필 밝은 색의 바지라 물에 젖은 티가 너무 많이 났다. 


A씨는 "이대로 나가야 되는데 하필 내 자리가 안쪽에 있다"며 "이대로 지나가면 사람들이 다 볼 텐데 이걸 어떻게 처리해야 되냐"며 깊게 고민했다.


그러면서 억울한 듯 "절대 X을 지린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조언을 구하는 A씨를 향해 누리꾼들은  "혹시 바지 입고 X 싸셨나요?", "다분히 봐도 지린 것 같습니다만", "덕분에 크게 웃었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극한직업'


일부 누리꾼들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위로를 건네기도 했다. 


이들은 "아침에는 다들 잠이 덜 깨서 모를 수도 있다", "그럴수록 최대한 의연하게 지나가면 된다", "본인은 무척 당황스럽겠지만 그럴수록 당황한 티를 내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한편 비데는 용변 후 생식기와 항문 주위를 세척하는 것으로 손을 사용하지 않고도 온수가 분출되어 국부를 세척해주기 때문에 방광염, 질염 시에 요긴하게 사용된다. 


다만 치질이 있는 경우 과도한 수압으로 인해 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잦은 비데 사용은 항문 기름층을 벗겨내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으니 하루 1~2회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